뉴스
2017년 02월 06일 04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6일 04시 38분 KST

'복면가왕' 포세이돈, 정체는 에픽하이 미쓰라..깜짝 노래실력

포세이돈은 에픽하이의 미쓰라였다.

5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이하 '복면가왕')'에서는 정체가 공개되는 포세이돈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1라운드 두 번째 조는 토르와 포세이돈의 대결이었다. 두 사람은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선곡해 개성 넘치는 무대를 선사했다.

무대 이후 판정단은 마이크를 잡는 방법과 리듬감 등 다양한 요소를 통해 두 사람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노력, 눈길을 끌었다.

sd

막상막하의 대결에서 5표 차이로 토르가 우승을 차지하며 다음 라운드 진출을 확정했다. 포세이돈은 YB의 '너를 보내고'를 열창하며 정체를 공개, 에픽하이의 미쓰라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