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5일 12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5일 12시 16분 KST

영화 '공조'가 전국관객 600만명을 돌파했다

2월 들어서도 영화 '공조'의 흥행 독주가 이어지고 있다.

5일 CJ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현빈과 유해진이 주연한 '공조'는 개봉 19일째인 이날 오전 관객 600만명을 돌파했다. 이는 최종 1천200만명을 동원한 '7번방의 선물'(2013)과 동일한 흥행 속도이다.

the

CJ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공조'가 입소문에 힘입어 10대, 20대는 물론 중장년층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까지 누적 관객 483만6천677명을 기록한 '더 킹'은 이날 중 500만명 돌파가 예상된다.

최근 할리우드 SF 영화 '컨택트'를 제외하면 대작 영화의 신규 개봉이 없는 가운데 기존 애니메이션 영화들도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디즈니 애니메이션 '모아나'는 전날 200만명을 돌파했다. 이로써 디즈니 애니메이션은 2014년 1월 개봉한 '겨울왕국', 2015년 1월 '빅 히어로', 2016년 2월 '주토피아'에 이어 올해 '모아나'까지 4년 연속 흥행 불패 신화를 이어가고 있다.

일본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은 전날 총 관객 350만명을 넘어섰다. '너의 이름은.'의 신카이 마코토 감독은 오는 8∼10일 앙코르 내한해 한국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어서 당분간 '너의 이름은.'에 대한 관심은 이어질 전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