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5일 11시 0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5일 11시 04분 KST

꼬마 소녀가 쿨리오의 ‘갱스터스 파라다이스'를 불렀다

‘갱스터스 파라다이스’(Gangsta’s Paradise)는 가수이자, 영화배우인 쿨리오가 지난 1995년에 발표한 곡이다. 당시 미셸 파이퍼가 주연을 맡은 영화 ‘위험한 아이들’ 주제곡으로 쓰이면서 한국에서도 큰 인기를 끌었던 노래였다. 들어보면 이 노래의 기운이 느껴질 것이다.

그런데 이런 노래를 꼬마 소녀가 부른다면, 어떤 느낌일까?

딸과 함께 부르는 노래로 유튜브에서 유명한 ‘FREE DAD VIDEOS’가 이 노래를 소화했다. 갱스터의 외로운 심상을 노래하던 노래가 아이의 재롱이 되었다. 직접 들어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