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5일 09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5일 09시 48분 KST

노르웨이 어느 해안에 쓸려온 고래의 뱃속은 끔찍했다

희귀한 부리고랫과 고래 한 마리가 최근 노르웨이 해안에 쓸려왔다. 이 고래는 매우 심한 고통을 느끼던 상태였고, 그래서 안락사를 시켜야 했다고 한다. 이 고래를 조사하러 나선 전문가들이 최근 안타까운 이유를 밝혀냈다. 고래의 뱃속을 해부한 결과, 그 안에는 약 30개의 비닐백과 쓰레기들이 있었던 것이다.

the

“무언가를 먹은 흔적은 거의 없었습니다. 얇은 지방층에 오징어 머리의 잔해만 조금 있었죠.” 베르겐 대학교의 동물학자인 테리에 리슬레반드는 AP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쓰레기를 뱃속에 넣고 있던 이 고래는 약 6m 길이의 수컷이었다. 최근 소트라 섬 연안에 자주 나타난 이 고래를 위해 현지 소방서와 야생동묿보호국의 인원들은 고래를 다시 돌려보내려고 했었다.

사탕 포장지와 빵 봉지, 그 외 쓰레기들은 이 고래를 부검하는 동안 발견됐다. 부검을 맡은 사람들은 “고래가 이 비닐봉지들이 움직이는 걸 보고 ‘오징어’ 같은 동물로 생각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쓰레기들은 위에 한 부분에 있던 게 아닙니다.” 리슬레반드 박사는 SKY NEWS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그건 내장 전체를 꽉 막고 있었어요. 고래들이 연안 주변에서 다른 곳으로 가지도 못한 채 있을 수 빆에 없던 이유입니다.”

the

또한 리슬레반드 박사는 이 고래가 매우 오랫동안 심한 고통을 느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쓰레기들은 고래 위 속에서 천천히 축적되었을 겁니다.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생체시스템에 장벽을 만들었을 겁니다.”

리슬레반드는 “매년 8백만톤 가량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에 배출된다”고 했던 UN의 발표를 주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또한 세계경제포럼은 지금 전 세계에 바다에는 약 1억 5천만톤의 쓰레기가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지난 2015년에는 캘리포니아 대학과 인도네시아 대학의 연구진들이 각각 자국의 수산시장에서 샘플을 조사한 결과, 4분의 1 가량의 생선 뱃속에서 쓰레기가 발견됐다고 밝히기도 했었다.

 

허핑턴포스트US의 'Beached Whale Found With 30 Plastic Bags Crammed In Its Belly'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