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5일 06시 42분 KST

트럼프의 反성소수자 행정명령을 막은 것은 바로 이 부부였다

Ivanka Trump and her husband Jared Kushner dance at the Liberty Ball at the Washington DC Convention Center following Donald Trump's inauguration as the 45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n Washington, DC, on January 20, 2017.  / AFP / JIM WATSON        (Photo credit should read JIM WATSON/AFP/Getty Images)
JIM WATSON via Getty Images
Ivanka Trump and her husband Jared Kushner dance at the Liberty Ball at the Washington DC Convention Center following Donald Trump's inauguration as the 45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in Washington, DC, on January 20, 2017. / AFP / JIM WATSON (Photo credit should read JIM WATSON/AFP/Getty Imag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주 성(性) 소수자 보호조치를 박탈하는 '반(反) LGBTQ 행정명령'에 서명할 뻔했으나 맏딸 이방카와 사위 재러드 쿠슈너가 이를 막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와 폴리티코는 4일(현지시간) 전형적인 뉴요커로 성 소수자에 호의적인 두 사람이 막후에서 개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LGBTQ 보호 성명'이 나올 수 있었다고 보도했다.

LGBTQ는 레즈비언(Lesbian), 게이(Gay), 양성애자(Bisexual), 성전환자(Transgender), 동성애자(Queer)를 지칭한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2014년 행정명령을 통해 연방정부와 계약한 민간기업이 직장에서 이들을 차별하지 못하도록 했는데, 트럼프 대통령 진영은 대선 기간 이를 폐기하는 행정명령을 준비했다.

그러나 백악관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성명은 딴판이었다.

성명은 "트럼프 대통령은 LGBTQ의 권리를 계속 존중하고 지지해 나갈 것", "직장 내 LGBTQ 차별 금지에 관한 2014년 행정명령은 트럼프 행정부에서도 그대로 남아 있을 것"이라는 발표로 '보호막'을 존치시켰다.

이방카와 쿠슈너는 '반LGBT 행정명령'에 대해 불만을 나타냈을 뿐 아니라, 나중에는 트럼프 대통령과의 논의에 직접 개입했다고 NYT가 전했다.

또 다른 한 사람은 게리 콘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의 사장 출신인 콘 위원장도 경제 정책에서는 보수지만, 사회 정책에서는 리버럴이어서 이런 행정명령에 우려를 보냈다는 것이다.

폴리티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던 기독교 복음주의자 그룹은 시각이 다른 이들의 영향력이 지속될 것으로 보면서 다소 경계하는 분위기다.

유대인인 쿠슈너는 오랜 기간 민주당원이었고, 그의 친구와 지인 상당수도 진보 성향으로 알려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