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5일 08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5일 10시 10분 KST

10대 소년이 바닷물을 민물로 바꾸는 저렴한 방법을 발견했다

고등학교의 과학실험시간을 우습게 보지 말아야 겠다. 미국 오리건 주 포틀랜드의 한 고등학교에 다니는 10대 소년이 이 과학실험시간을 통해 저렴한 가격으로 소금물을 민물로 바꾸는 방법을 발견했다. 그는 이 방법이 물 부족 현상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영국 ‘메트로’의 보도에 따르면, 이 소년의 이름은 카이탄야 카람체두(Chaitanya Karamchedu)다. 최근 그는 학교에서 “전 세계 인구 8명 중 1명은 깨끗한 물을 이용할 수 없다”는 사실에 대해 실험을 했다.

the

“물을 충당하기 위해서는 바다를 이용하는 게 최선의 선택이라고 생각했어요. 지구의 70% 이상을 바다가 뒤덮고 있으니까요. 하지만 문제는 바닷물이 소금물이라는 거였죠. 지금까지 과학자들은 담수화 공정을 검토하고 개발했지만, 그건 아직도 많은 지역에서 활용하기는 어려운 방법이죠. 그리고 대규모로 진행하기에는 비용이 너무 비싸고요.” 카이탄야는 KPTV와의 인터뷰에서 이렇게 말했다.

KPTV - FOX 12

카이탄야가 이 실험에서 생각한 건, 흡수력이 큰 흡수용 합성제(absorbent polymer)였다. “바닷물은 소금으로만 포화한 상태가 아닙니다. 바닷물은 또 물 분자와 결합하지 않지요. 바닷물의 일부만이 소금과 결합하고 있습니다.” 카이탄야의 선생님인 라라 샤미에는 “지금까지 사람들은 물과 소금을 분리시키는 방법을 고려해왔지만, 카이탄야는 그것과 완전히 다른 각도로 문제를 바라보았다”고 말했다.

“사람들은 바다에서 물의 10%가 소금과 결합되어 있다는 데에만 신경써왔어요. 나머지 90%가 아무것도 결합하지 않은 상태라는 것에는 주목하지 않았죠. 카이탄야는 왜 우리는 지금까지 그 10%에만 집중했는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한 거예요.”

지금 과학자들은 이 소년의 연구에 주목하고 있다. 카이탄야는 이미 인텔 ISEF(Intel International Science and Engineering Fair) 출품을 위한 지원금 1만 달러를 받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