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4일 12시 24분 KST

'비선진료' 김영재 부인이 특검 출석 1시간 만에 쓰러졌다

뉴스1

4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출석한 '비선 진료' 성형외과 의사 김영재씨 부인 박채윤 와이제이콥스메디칼 대표가 조사 도중 호흡곤란 증세를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다.

특검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20분께 특검에 출석한 박 대표는 1시간여 만인 오후 3시15분께 갑자기 호흡곤란 증세를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본격적인 조사가 시작되기 전으로 박 대표는 변호인을 기다리는 중이었다고 한다. 이에 특검측에서 곧바로 119 구급차를 불렀고 박 대표는 구급차 들것에 실려 인근 병원 응급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특검 측은 "박 대표가 조사 전 대기장소에서 과호흡 증상을 호소했다"고 설명했다.

박 대표는 이날 새벽 뇌물공여 혐의로 구속돼 서울구치소에 수감됐다가 13시간여만에 다시 특검에 출석했다. 그는 안종범(58·구속기소)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 부부에게 에르메스 가방과 현금 등 수천만원 상당의 금품을 건넨 혐의를 받고 있다.

42

남편이 운영하는 '김영재 의원'을 통해 무료 성형 시술도 제공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검은 와이제이콥스메디칼이 2015년 15억원 규모의 정부 연구개발(R&D) 과제를따내는 대가로 이러한 금품·시술을 제공한 것으로 봤다. 특검은 이달 1일 박 대표의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법원은 영장심사를 거쳐 이날새벽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특검은 박 대표를 상대로 청와대로부터 다양한 특혜를 받은 배경에 박근혜 정부 '비선 실세' 최순실(61·구속기소)씨의 영향력이 있지 않았는지, 박근혜 대통령이 이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계획이었다.

특검은 병원 치료 후 박 대표를 일단 구치소로 복귀시킨 뒤 상태가 호전되면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