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3일 11시 17분 KST

초코파이가 최초로 의류 브랜드와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했다

한국에서 태어나고 자란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먹어봤을 오리온의 초코파이.

'국민 간식'이라고 불리는 초코파이가 최초로 의류 브랜드와 협업을 진행했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편집샵 '비이커(BEAKER)'와 함께했다.

id picture machine

티셔츠와 캔버스백, 핸드폰 케이스가 각각 2종 그리고 오리지널, 바나나, 말차라떼 세 가지 초코파이의 맛을 한꺼번에 즐길 수 있는 초코파이 스페셜 팩 등 다양한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모든 제품에는 초코파이 겉 봉투에 표시된 것과 같이 1/3 정도 잘린 초코파이의 그림이 그려져 있다.

id picture machine

안타깝게도 이번 협업 제품은 비이커 청담점과 한남점 플래그십 스토어와 비이커 온·오프라인 매장에서만 찾아볼 수 있다. 티셔츠 세트는 5만5천 원, 핸드폰 케이스는 각 2만8천 원이며 캔버스백은 각 2만9천 원이다.

Photo gallery초콜릿 땅콩버터 디저트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