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3일 11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3일 11시 02분 KST

노라 존스가 4월 23일에 한국에 온다

세계적 여성 재즈 보컬리스트 노라 존스가 오는 4월 내한공연을 펼친다.

공연기획사 에이아이엠은 "오는 4월 23일 열리는 '2017 뮤즈 인 시티 페스티벌'(뮤즈 인 시티)의 헤드라이너로 노라 존스를 확정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뮤즈 인 시티'의 구체적 시간과 장소, 추가 라인업은 추후 공개될 예정이다.

nora

2002년 '컴 어웨이 위드 미'(Come Away With Me)로 데뷔한 노라 존스는 이듬해 그래미 어워드에서 '올해의 앨범', '올해의 레코드', '최우수 신인 아티스트', '최우수 팝 보컬 앨범', '최우수 여성 팝 보컬 퍼포먼스', '베스트 엔지니어 앨범' 등 8개 부문을 수상하며 '그래미의 여왕'으로 등극했다.

데뷔 이후 재즈를 기반으로 팝과 포크, 솔(soul)을 넘나드는 다양한 음악을 선보여왔으며, 앨범 판매고만도 4천500만 장에 달한다. 그의 내한공연은 2005년, 2012년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2013년, 2015년에 이어 올해 3회째를 맞는 '뮤즈 인 시티'는 여성뮤지션들로 라인업이 구성된 국내 최초 여성 음악 페스티벌이다. 그동안 리사 오노, 프리실라 안, 레이철 야마가타, 김윤아, 이효리, 조원선, 윤하 등 국내외 뮤지션들이 다채로운 무대를 선보였다.

입장권은 오는 8일 정오부터 인터파크에서 구매할 수 있다. 티켓 가격은 예매 13만2천 원, 현장판매 14만2천 원이다.

nora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