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3일 10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3일 10시 41분 KST

반기문이 불출마하자 갤럽 조사도 요동쳤다

less

문재인은 견고하고 안희정은 치솟았다.

여론조사 전문업체인 한국갤럽이 지난 1∼2일 전국 성인 1천3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신뢰도 95%, 표본오차 ±3.1%포인트)에 따르면 문 전 대표에 대한 선호도는 32%로 집계됐다. 지난달 13일 발표된 선호도(31%)와 비교해 1% 포인트 상승했고, 한 달 전(29%)과 비교하면 3% 포인트 오른 수준이다.

이어 안희정 충남지사(10%)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9%)가 2·3위를 기록했다. 또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각각 7%의 지지율을 보였다.

한 달 전과 비교해 지지율 도약 폭이 가장 큰 후보는 안 지사로 3%에서 10%로 7% 포인트 올랐다. 황 권한대행 역시 3%에서 9%로 6% 포인트 상승했다.

Photo gallery안희정 See Gallery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의 지지율은 3%, 정의당 심상정 대표의 지지율은 0.6%,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의 지지율은 0.5%로 각각 집계됐다. 지난 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지지율은 8%로 집계됐다.

갤럽 측은 "지난 1일 오후 대선 불출마를 선언할 때까지 응답 완료한 인원은 약 390명이었고, 이후로는 반기문 응답이 눈에 띄게 감소했다"고 했다. 그러나 "조사 진행 둘째 날에도 반기문 응답이 나왔다"며 "아직 불출마 소식을 접하지 못했거나 여전히 출마를 바라는 유권자들이 있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이번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공정심의위원회 인터넷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