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3일 07시 28분 KST

선화예술고등학교의 학교 시설이 임시 폐쇄된 이유는 정말 끔찍하다

선화예술고등학교

2일 선화예술고등학교에 대한 소식을 전하는 페이스북 익명 커뮤니티 '선화예고 뉴스피드'에 제보글 하나가 게시됐다.

제보글에는 '일간베스트'에 올라온 게시물을 캡처한 내용이 포함돼 있었다. 캡처한 내용은 39세의 남성이 쓴 것으로, 글쓴이는 신용불량자에 빚만 1억이 넘는 상태. 일용직으로 일하며 고시원에서 거주 중인데, 인생이 재미가 없어 이제 그만 세상을 떠난다고 한다.

그런데 뜬금없이, 죽기 전 마지막 소원이라며 선화예고 학생 한 명을 강제로 자신의 트렁크에 태워 끌고 가 '인정사정 안 봐주고 할 것'이라고 한다. 이어 "그리고 조용히 가겠다. 가기 전 꿈이나 이루고 가보자"고 한다.

오죽하면일베 회원들조차도 "범죄자다", "신고하자"는 반응이다. 사태가 파악된 뒤 선화예고 행정실은 학생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안전을 당부했고, 3일부터 5일까지 실기실과 도서관 등 학교 시설을 폐쇄한다고 알렸다.

1

제보글이 올라온 지 한 시간이 지나지 않아 선화예고에는 경찰들이 도착했다. 그러나 일베 원본 게시물에 적힌 것과 같은 종류의 차는 보이지 않았으며 글쓴이가 누군지도 파악되지 않았다. 학생들은 "앞으로도 계속 경찰이 순찰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고 주장하고 있다.

YTN에 따르면 선화예고 측은 "아직 방학이지만 (학생들이) 연습을 하러 오기도 해서 비상근무 체재를 발동했다"고 전했다. 관할 경찰서는 "현재까지 특별한 사건은 발견되지 않았으나 학교 주변 순찰과 사이버 수사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Photo gallery일베 합성로고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