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3일 06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3일 06시 06분 KST

청와대, 특검의 경내 압수수색 불허하고 진입을 차단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 특검보와 수사관들이 3일 오전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위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뉴스1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를 파헤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 특검보와 수사관들이 3일 오전 청와대 압수수색 영장 집행을 위해 차량에서 내리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의 비위 의혹을 수사하는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3일 청와대 압수수색에 전격 나섰지만, 청와대는 문을 열어주지 않고 있다.

특검은 청와대에 미리 통보한대로 이날 오전 10시께 특검보와 수사관들을 보내 경내 진입을 시도했다.

박충근·양재식 특검보는 예정 시각에 맞춰 검은색 그랜저 승용차를 타고 청와대에 도착해 민원인 안내시설인 연풍문으로 들어갔다.

24

이들은 연풍문에서 청와대 민정수석실과 경호실 직원들을 만나 압수수색영장을 제시하고 협조를 요청했지만, 청와대 측은 경내 진입을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민정수석실과 경호실 직원들은 '청와대는 보안시설이기 때문에 압수수색을 허용할 수 없다'는 내용의사유서를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작년 10월 말 검찰 특별수사본부가 압수수색을 시도했을 때도 경내 진입을 불허하고 검찰이 요구한 자료를 임의제출 형식으로 내줬다.

특검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박 대통령의 삼성 뇌물수수 의혹을 비롯한 각종 비위 의혹을 규명할 물증을 확보할 계획이었다.

blue house

청와대 압수수색은 다음주 후반께 이뤄질 박 대통령 대면 조사와 함께 이번 수사의 최대 하이라이트로 꼽혔다.

이날 현장에는 약 50명의 취재진이 몰렸고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비를 강화했다. 경찰은 연풍문에서 취재진 소지품 검색까지 시도해 과잉 경비 논란을 낳기도 했다.

2일 밤 서울중앙지법에서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은 특검은 이날 이른 아침부터 특검보를 비롯한 핵심 관계자들이 출근하고 수사관 차량이 속속 사무실을 나서는 등 긴박하게 움직였다.

특검은 압수수색이 무산될 경우 재시도 등 대안을 검토 중이다.

특검 관계자는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을 때 집행 기간을 길게 잡았다"며 "여러 경우의 수가 있는 만큼, 상황에 따라 대응할 방침"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