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3일 05시 20분 KST

'반기문 제3지대'가 물거품이 되면서 김종인의 다음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뉴스1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전 비대위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재벌개혁과 경제민주화 토론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로 정치권의 ‘제3지대 구상’이 원점으로 돌아가면서,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의 행보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민주당 내 ‘비문재인 세력’의 좌장 격인 김 전 대표의 선택에 따라 대선판이 ‘친문 대 비문’ 구도로 재편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2일 김 전 대표 측근과 민주당 인사들의 말을 종합하면, 김 전 대표가 이른바 ‘비패권 지대’의 중심축으로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친박근혜계와 친문재인계를 제외한 중간지대를 규합하는 시나리오다.

비례대표 의원인 김 전 대표가 의원직 상실을 감수하고 민주당을 탈당해 직접 대선주자로 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김 전 대표와 가까운 원내외 인사들로부터 “탈당해 직접 깃발을 들라”는 요청이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김 전 대표의 핵심 측근은 “탈당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면서도 “직접 대선 출마까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김 전 대표가 민주당에 남아 대선 경선 과정에서 특정 후보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영향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전망도 만만치 않다. 김 전 대표는 문재인 전 대표의 ‘대안’으로 안희정 충남지사를 주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대표와 가까운 민주당 의원은 “(김 전 대표가) 안희정을 대안으로 눈여겨보고 있다”며 “아직은 정국의 유동성이 커지고 있는 참이니 지켜보는 분위기”라고 말했다.

김 전 대표는 말을 아끼고 있다. 그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어느 땐가는 내가 (거취를) 결심할 것이니 좀더 기다려보라”고 말했다. 안희정 지사에 대해선 “요즘 지지율이 잘 올라가고 있는 것 같지만 당의 구도상 (경선에서) 잘 될지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야권 중심의 ‘스몰텐트’로 방향을 선회한 국민의당은 반 전 총장 불출마를 계기로 제3지대의 구심력을 한껏 높이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개헌을 고리로 한 김종인 전 대표와의 연대는 ‘문재인 대세론’을 꺾을 파괴력 있는 카드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김 전 대표가 국민의당과 손잡을 경우, 민주당 내 비문 세력이 상당수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와 김종인 전 대표는 지난달 25일 만나, 2월 임시국회에서 개헌에 박차를 가하기로 뜻을 모았다.

국민의당은 또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과 정운찬 전 국무총리 영입에도 한껏 공을 들이고 있다. 박지원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손 의장, 정 전 총리 등이 현재 우리와 얘기가 잘되고 있다”며 “빠른 시일 내 들어와서 강한 경선을 하면 오히려 우리가 더 많은 주목을 받게 될 것이고 이들이 상당히 중도적·합리적이라서 (지지층도) 확장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