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3일 04시 52분 KST

'해투3' 김용만 "유재석, 예능계 손석희다" [종합]

'해투3'에서 유재석이 절친 선배들과 함께 방송을 할 수 있어 감사하고 뭉클한 심경을 전했다.

2일 방송된 KBS 2TV '해투3'에서 유재석은 "한편으로 기분 좋으면서 내가 형들 앞에서, 이 안에서 진행을 할 줄이야. 네 분이 모인 모습을 보고 울컥했다"라고 말했다.

1

이에 박수홍도 "나도 그랬어"라고 했다.

유재석은 "진짜 순간적으로 너무 기뻐서 울컥했다. 이런 그림이 꿈같다. 김용만씨도 같이 와서 너무 기뻤다"라고 전했다.

과거 무명시절의 이야기를 하면서 김용만은 늘 막내 유재석을 보며 불안해했다고 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그런 걱정을 안 하게 됐다고.

김용만은 "작년에 연예 대상 소감 말하는데, 아 손석희다"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이제 형님이 저를 인정해주시네요"라며 미소를 지었다.

김용만은 그 이유에 대해 "재석이가 자기를 추스르기에 앞서 다른 사람들을 먼저 챙기는구나. 재석이는 이제 안심이다"며 "거의 뉴스룸이었다"고 강조했다.

유재석은 지난해 MBC 연예대상에서 대상을 수상하며 "무한도전'을 통해 많은 걸 느끼고 배운다. 요즘 특히 역사를 배우면서 나라가 힘들 때 나라를 구하는 건 국민이라는 걸, 나라의 주인 역시 국민이라는 걸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더불어 "요즘 꽃길 걷는다는 이야기를 많이 한다. 소수의 몇몇 사람만이 꽃길을 걷는 게 아니라 내년에는 대한민국이 그리고 모든 국민이 꽃길을 걷는 그런 한해가 됐으면 좋겠다"고 꽃길 수상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