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3일 12시 31분 KST

AI가 결국 서울까지 침투했다

뉴스1

서울시는 한강 야생조류 폐사체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고 3일 밝혔다. 시는 고병원성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선제 방역 조치에 나섰다.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오전 10시께 한강 성동지대 앞 도선장에서 발견된 뿔논병아리 폐사체에서 H5N6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ai

시는 시민 신고를 받고 출동해 폐사체를 수거한 뒤 해당 지역에 대한 1차 소독을 마쳤다.

폐사체는 국립환경과학원으로 보내 AI 고병원성 여부를 정밀검사하고 있다. 검사 결과는 3일 오후나 4일 오전께 나올 예정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H5N6 AI 바이러스는 고병원성일 가능성이 높다"며 "이 때문에 선제적 방역 조치에 나섰다"고 말했다.

서울시내 야생 조류에서 AI가 발생한 것은 2015년 2월에 이어 두 번째다. 당시 성동 살곶이공원에서 채취한 야생조류 분변에서 고병원성 AI(H5N8)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시와 성동구는 도선장 주변과 인근 자전거 도로 640m 구간에 차단띠를 설치해 출입을 통제하고, 살수차와 방역차를 동원해 주말까지 물청소와 소독을 집중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도선장 바닥이 콘크리트로 돼 있고 평소 야생조류가 머무는 곳이 아니어서 시는 집중 소독을 마친 뒤 인근 자전거 산책로는 6일부터 통행을 재개할 예정이다.

시는 뿔논병아리 폐사체가 고병원성으로 확진되면 즉시 시내 모든 가금 사육 시설에 대한 임상 예찰을 할 계획이다.

또 정부의 AI 긴급행동지침에 따라 반경 10㎞ 이내를 '야생조수류 예찰지역'으로 지정해 관리할 예정이다.

서울에는 현재 닭, 오리 등 가금류 1천66마리와 동물원에서 기르는 조류 등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