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2일 07시 0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2일 07시 08분 KST

한국인과 베트남인, 대만인은 유전적 조상이 거의 같다

Business class picture taken in studio
manfeiyang via Getty Images
Business class picture taken in studio

현대 한국인은 베트남·대만 등 남방과 러시아 극동 지방에 살던 북방 고대인의 유전 특성을 모두 물려받은 것으로 밝혀졌다.

울산과학기술원(유니스트) 게놈연구소는 1일 “영국·러시아·독일 등 연구팀과 공동으로 두만강 위쪽 러시아 극동지방의 ‘악마문 동굴’(Devil’s Gate Cave)에서 발견된 7700년 전 인간 뼈의 유전체(게놈)를 분석한 결과 한국인을 포함한 현대 동아시아인들이 조상의 유전적 흔적을 지속해서 간직해온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연구팀의 논문은 온라인 과학저널 '사이언스 어드밴시스' 2일(현지시각)치에 실렸다. 악마문 동굴은 1973년 고구려·동부여·옥저가 자리했던 곳에 있으며, 이곳에서 신석기 시대 사람으로 판명된 여러 구의 뼈가 발굴됐다.

연구팀이 악마문 동굴인과 현존하는 아시아의 수십 인족들(ethnic groups)의 게놈 변이를 비교해보니, 동굴인과 베트남 및 대만에 고립된 원주민의 게놈을 융합했을 때 현대 한국인의 유전변이가 가장 잘 표현됐다. 곧 한국인 유전적 조상은 베트남·대만 등 남방 고대인과 북방의 고대인 모두에 닿아 있다는 얘기다.

default

러시아 극동의 ‘악마문 동굴’에서 발견된 7700년 전 고대인 유골. 울산과학기술원 제공

박종화 게놈연구소장(생명과학부 교수)은 “현대 서유라시아인들은 최근 수천년간 많은 인구 이동, 정복, 전쟁 등으로 고대 수렵채취인의 유전적 흔적이 거의 사라진 반면 동아시아 현대인은 조상의 유전적 유산을 물려받았음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악마문 동굴인은 한국인처럼 갈색 눈과 삽 모양 앞니를 지녔으며 우유를 잘 소화하지 못하거나 고혈압에 약하고 몸냄새가 적은 유전자 등 현대 동아시아인들의 전형적인 유전 특성을 가지고 있다. 동아시아인은 유전적으로 ‘단일 인족’인 셈이다.

박 교수는 “수만년 전 동아시아 수렵채취인들은 러시아 북방까지 진출해 아시아 전역에 퍼져 북방계를 형성했다. 그리고 1만여년 전 남중국계 사람들이 본격적인 농경사회를 이루면서 급속히 팽창했다. 하지만 서유라시아와 달리 남방계가 북방계를 대체하지 않고 두 계열이 혼합을 이뤘다. 남방계열의 확산이 북방계열보다 훨씬 커서 현대인의 유전 특성에는 남방계열의 영향이 크게 나타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악마문 동굴인은 인근에 사는 현대의 울치족과 유전적으로 가장 가까워 그들의 조상인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들 원주민을 제외하면 현대인 가운데 한국인이 이들 동굴인과 가장 가까운 게놈을 가진 것으로 분석됐다.

연구를 주도한 전성원 연구원은 “악마문 동굴인의 미토콘드리아 게놈 종류가 한국인과 거의 같아 동굴인은 한국인의 조상과 거의 같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토콘드리아 유전자는 어머니에게서 자식으로 모계 혈통을 통해서만 전달돼 조상을 추적하는 데 유용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