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1일 12시 46분 KST

반기문 불출마 선언에 문재인이 보인 반응

뉴스1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일 대선 최대 적수였던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의 대선 불출마 선언과 관련, "그간 보여주신 행보에 비춰보면 뜻밖"이라며 "좋은 경쟁을 기대했는데 안타깝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꿈이룸학교에서 싱크탱크 '국민성장' 주최 토론회에 참석한 직후 취재진에게 이같이 언급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은 꼭 정치가 아니더라도 외교 등 다른 분야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실 길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유엔 사무총장을 역임한 경륜으로 우리 국가를 위해 많이 기여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24

그는 '차기 정부에서 반 전 총장이 기여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외교 문제에 관해서는 반 전 총장으로부터 많은 자문과 조언을 받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문 전 대표는 '반 전 총장과 만날 의향이 있느냐'는 질문에 "반 전 총장이 외교 분야 특히 국제정치 분야에서 가진 경륜은 국가를 위해 많이 활용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필요하면 언제든지 반 전 총장에게 자문과 협력을 구하고 조언을 부탁하는 등 그분의 경륜이 국가에 기여될 수 있도록 함께 하겠다"고 답했다.

그는 반 전 총장의 불출마 선언으로 인한 향후 대선 구도와 관련, "한국 정치가 많이 요동치는 상황이라 앞으로 구도가 어떻게 흘러갈지 알 수 없다"면서도 "분명한 것은 정권교체냐 아니냐, 정권교체를 하고자 하는 후보와 정권을 연장하고자 하는 후보 간 대결이 될 것은 분명해 보인다. 그 대결에서 압도적인 민심이 정권교체에 있다는 점을 분명하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