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1일 12시 06분 KST

안철수가 반기문의 철수에 입장을 밝혔다

뉴스1

안철수 전 국민의당 상임공동대표는 반기문 전 유엔(UN) 사무총장의 불출마 선언에 대해 “대한민국의 큰 어른으로서 어떤 정치세력과도 관계 없이 국가를 위해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1일 오후 대구 성서공단을 방문한 가운데 반 전 총장의 불출마 소식을 들은 뒤 기자들과 만나 이렇게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제 어떤 정부가 들어서든 외교 현안이나 여러가지 어려움에 봉착할 것이다. 그때 10년의 유엔 사무총장 경력을 살려 특사로, 여러가지 외교 현안들을 푸는 역할을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24

불출마 선언이 있기 전인 이날 오전 안 전 대표는 ‘반 전 총장이 만나자고 제안하면 응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지금 만나는 게 어떤 의미가 있을지 싶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안 전 대표는 “국내 정치의 이합집산과 관련한 제안에 대해선 구태여 만날 필요 없다고 본 것”이라면서 “반 전 총장이 (향후) 어느 한 정당에 속하지 않을 것으로 기대한다. 그래야 앞으로 국제 무대에서 대한민국을 위해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