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1일 11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1일 11시 20분 KST

엄마는 공항에서 "젖을 짜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갓난아기를 집에 두고 유럽에 갔던 싱가포르 여성이 모유 착유기 때문에 독일 공항에서 젖을 짜보라는 모욕적인 요구를 받았다며 소송을 제기했다고 BBC가 1일 보도했다.

인도계인 싱가포르 여성 가야시리 보스(33)는 지난달 26일 독일 프랑크푸르트 공항에서 파리행 비행기를 타기 위한 수속 과정에서 보안요원의 제지를 받았다.

출산 후 아기를 집에 두고 혼자 유럽에 간 그녀가 모유를 짜기 위해 챙겨온 착유기가 문제였다.

X선 검색대에서 가방 속 착유기를 폭발물로 의심한 보안요원은 그녀를 따로 불러 신문했고, 이것이 착유기라는 그녀의 설명도 믿지 않으려 했다는 것이다.

보스는 "그들은 의심에 찬 목소리로 모유 수유를 하느냐, 아이는 어디에 있느냐, 싱가포르에 있느냐 등의 질문을 했다"고 당시를 떠올렸다.

이어 조사실로 불려간 그녀는 여성 경찰관 앞에서 상의를 벗어야 했고 산모인지를 확인하기 위해 젖을 조금 짜보라는 요구까지 받았다고 주장했다.

breast pump

모유 착유기

그녀는 "여성 경찰관은 자신의 가슴을 쥐어짜 보이면서 젖을 짜보라고 했다. 충격적이었지만 나는 혼자였고 요구를 거부하면 무슨 일이 벌어질지 몰라 시키는 대로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보스는 이어 "조사실에서 나오고 나서야 당시의 상황이 천천히 이해되기 시작했다. 그래서 울음이 터졌고 화가 머리끝까지 났다"며 "약 45분간 벌어진 일은 매우 모욕적이었고 충격적이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그녀는 이런 상황에 대해 항의했지만 소용없었다.

공항 경찰 측은 착유기를 폭발물로 의심해 조사했지만 젖을 짜보라는 요구까지 하지는 않았다고 해명했다.

경찰 대변인은 "연방 경찰이 해당 사안을 조사한 결과 적절한 조치가 이뤄졌다는 결론을 냈다. 조사 담당자 역시 2명의 아이를 둔 어머니"라며 "탑승객에게 모유 수유자인지를 증명하라는 요구를 했다는 주장은 부인한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공공장소 모유 수유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