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1일 10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1일 11시 00분 KST

반기문이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전문)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한 뒤 국회를 빠져 나가며 취재진과 경호원에게 둘러싸인 채 고개를 숙이고 있다.
연합뉴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대선 불출마 선언을 한 뒤 국회를 빠져 나가며 취재진과 경호원에게 둘러싸인 채 고개를 숙이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 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했습니다." 반기문은 국회 정론관에서 예고 없이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말했다.

반기문은 불출마 결정의 배경으로 자신의 명예 실추와 "일부 정치인들의 구태의연하고 편합한 태도"를 언급했다.

"그러나 이런 저의 순수한 애국심과 포부는 인격 살해에 가까운 음해, 각종 가짜 뉴스로 인해서 정치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오히려 저 개인과 가족, 그리고 제가 10년을 봉직했던 유엔의 명예에 큰 상처만 남기게 됨으로써 결국은 국민들에게 큰 누를 끼치게 되었습니다. 또한 일부 정치인들의 구태의연하고 편협한 이기주의적 태도도 지극히 실망스러웠고 결국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 2월 1일)

반기문은 자신이 이루고자 했던 꿈과 비전은 포기하지 않겠다면서 자신의 경험과 국제적 자산을 바탕으로 대한민국의 위기 해결을 위해 어떠한 방법으로든 헌신하겠다며 불출마 선언을 끝맺었다.

[반기문 기자회견 전문]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저는 지난 1월 12일 귀국한 이후 여러 지방 방문하여 다양한 계층의 국민들을 만나고 민심을 들을 기회를 가졌습니다.

또한 종교사회학계 및 정치분야의 여러 지도자들을 만나 그분들의 이야기도 들었습니다.

그동안 제가 만난 모든 분들은 우리나라가 정치 안보 경제 사회의 모든 면에 있어서 위기에 처해있으며 오랫동안 잘못된 정치로 인해서 쌓여온 적폐가 더 이상은 외면하거나 방치해줄 수 없다는 절박한 심정들을 토로했습니다.

여기에 최근 최순실 사태와 대통령 탄핵소추로 인한 국가리더십의 위기가 겹쳤습니다.

특히 이러한 민생과 안보, 경제 위기 난국 앞에서 정치지도자는 국민들이 믿고 맡긴 의무는 저버린 채 목전좁은 이해관계만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는데 대해 많은 분들이 개탄과 좌절감을 표명했습니다.

제가 10년 간 나라밖에서 지내면서 느껴왔던 우려가 피부로 와닿는 시간이었습니다. 전세계를 돌면서 성공한 실패한 나라를 보면서 그들의 지도자를 본 저로서는 위기에 처한 나라를 구하는데 미력이나몸을 던지겠다는 정치에 출신하겠다는 심각히 고려해왔습니다.

갈갈이 찢어진 국론을 모아 국민대통합을 이루고 협치와 분권의 정치문화를 이루어내겠다는 포부를 말씀드린 것이었습니다.

이것이 몸과 마음을 바친 지난 3주간의 짧은 시간이었습니다.

그러나 이런 저의 순수한 애국심과 포부는 인격 살해에 가까운 음해, 각종 가짜 뉴스로 인해서 정치교체 명분은 실종되면서 오히려 저 개인과 가족, 그리고 제가 10년을 봉직했던 유엔의 명예에 큰 상처만 남기게 됨으로써 결국은 국민들에게 큰 누를 끼치게 되었습니다.

또한 일부 정치인들의 구태의연하고 편협한 이기주의적 태도도 지극히 실망스러웠고 결국 이들과 함께 길을 가는 것은 무의미하다는 판단에 이르게 되었습니다.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이러한 상황에 비추어 저는 제가 주도하여 정치교체를 이루고 국가통합을 이루려 했던 순수한 뜻을 접겠다는 결정을 했습니다.

저도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된 저 자신에게 혹독한 질책을 하고싶습니다. 그러나 다른 한편 제가 이러한 결정을 하게 된 심경에 대해 국민여러분께서 너그러이 양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의 결정으로 그동안 저를 열렬히 지지해주신 많은 국민 여러분과 그간 제게 따뜻한 조언을 해주신 분들 그리고 저를 도와 가가이서 함께 일해온 많은 분들을 실망드리게 된 점을 깊은 사죄의 말씀을 드리며 어떤 질책도 달게 받겠습니다.

그러나 제가 이루고자 했던 꿈과 비전은 포기하지 않겠습니다.

그리고 현재 우리 안고 있는 문제들을 해결하는데 있어서 나 아니면 안된다는 유아독존식의 태도도 버려야 합니다.

지금보다 더 나은 미래를 우리 후세에 물려주기 위해서는 각자 맡은 분야에서 자기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묵묵히 해나가야 하리라 생각합니다.

저도 지난 10년간에 걸친 유엔사무총장으로서의 경험과 국제적 자산을 바탕으로 나라의 위기를 해결하고 대한민국의 밝은 미래를 위해 어떠한 방법으로든지 헌신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 가정에 부디 건강과 행복이 함께 하시기를 간절히 기원합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