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1일 09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2월 01일 09시 04분 KST

시카고 공항에서 찍힌 이 사진에는 아름다운 이야기가 숨겨져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에 따른 시위가 미국 각지의 공항과 광장에서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한 장의 사진이 미국인들에게 강력한 희망을 전하고 있다.

시카고 트리뷴의 사진작가 누치오 디누조는 지난 30일(현지시각) 시카고 오헤어 국제공항에서 시위에 참가한 두 쌍의 부자를 사진에 담았다.

sdf

이 사진에는 무슬림인 파티 일드림이 랍비 조던 벤다트 아펠과 대화하는 모습이 담겼다. 둘은 각자 7살짜리 딸 메리옘과 9살짜리 아들 아딘을 어깨 위에 올려놓은 채 대화하고 있었다.

유대 신학 교육 센터에서 일하는 벤다트 아펠은 허핑턴포스트에 일드림의 가족을 이날 시위에서 처음 만났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내 아들 아딘은 시위대 맨 앞으로 가서 사람들을 더 잘 보고 싶다고 했다. 그래서 내 어깨 위에 올라가 시위대를 지켜봤고, 그렇게 파티의 가족과 만나게 된 것이다"라며 당시 상황을 전했다.

벤다트 아펠은 일드림의 가족과 "좋은 대화"를 나눴고, "정말 위대한 것은 이 순간이 굉장히 사람다운 소통이었다는 것이다. 유대인과 무슬림으로서가 아니라 두 명의 사람으로서 옳은 일을 위해 함께 일어선 것이었다."며 소감을 밝혔다.

디누조는 "제목 없음"이라는 캡션과 함께 이 사진을 트위터에 올렸고, 순식간에 1만 5천 개가 넘는 '좋아요'를 받았다.

이 사진은 또한 "연민(명사): 다른 이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유할 수 있는 능력"이라는 설명과 함께 레딧의 프론트 페이지를 장식하기도 했다.

둘은 연락처를 교환해 시위 후에도 연락을 주고받고 있다. 랍비는 일드림의 가족을 저녁 식사에 초대했고, 그는 "스테이크 담당, 일드림은 바클라바 담당"이라고 말했다.

벤다트 아펠은 허프포스트에 그날 공항에 간 것은 굉장히 중요한 일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유대인으로서 억압받는 이들을 위해 일어나는 것은 의무라고 생각한다. 핍박의 역사가 우리에게 부당함 앞에서 침묵하고 있지 말라고 가르쳐줬기 때문이다"라며 시위에 나간 이유를 밝혔다.

그는 또한 "이 사진을 본 모두가 (파티 역시 나와 동의할 것이라고 본다.) 우리는 하나가 될 수 있고, 어린이들조차 우리를 사람답게 만들 이 간단한 선택을 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우리는 두려움과 불신 앞에서도 사랑할 수 있고 친절해질 수 있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 우리는 이 사진이 세상에 사랑과 빛을 가져올 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덧붙였다.

 

허핑턴포스트US의 'The Beautiful Story Behind This Viral Photo From A Chicago Airport Protest'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트럼프 무슬림 입국금지 행정명령 반대시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