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2월 01일 06시 29분 KST

현직 장관·청장들이 일제히 업무용 휴대전화를 폐기하고 있다

Cracked mobile smartphone savagely smashed by a stone.
Berezko via Getty Images
Cracked mobile smartphone savagely smashed by a stone.

현직 장관 및 청장들이 자신들의 업무용 휴대폰을 폐기했거나 폐기를 계획하고 있다고 서울신문이 1일 보도했다.

기관장들은 서울신문에 '보안 강화' 등을 이유로 업무용 휴대전화 교체·폐기 지침이 있었다고 설명했으나 어디서 그러한 지침을 내렸는지에 대해서는 답하지 않았다.

그러나 진짜 이유는 다른 데 있는 듯하다:

복수의 정부 고위 관계자는 “보안이 이유라면 전화번호는 살리고 기기만 바꾸면 되는데, 보안과 아무런 연관이 없는 전화번호도 없애고 기기도 망가뜨린 후 폐기처분하고 있다”며 “특검 수사와 정권 교체 후 사정에 대비해 문제의 소지를 없애려 하고 있다”고 털어놨다. (서울신문 2월 1일)

업무용 휴대전화에 보안 처리를 하는 국가정보원은 이에 대한 서울신문의 질의에 대해 (늘 그렇듯이)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답했다. 행정자치부 또한 "모르는 일"이라 말했다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