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31일 11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31일 11시 25분 KST

부산 소녀상에 '일본인으로서 사과한다'는 편지가 남겨졌다(사진)

설 연휴 일본영사관 앞 소녀상에 일본인 이름이 적힌 편지가 남겨졌다. 일본어와 한국어로 한 장씩 프린트된 편지에는 '인간으로서 애도의 뜻을 표하고, 일본인으로서 사과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3

7


관련 기사: '소녀상을 일본인의 손으로 만들어보자'는 글에 대한 일본 내 반응

comfort wom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