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31일 07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31일 07시 09분 KST

영화 '문라이트'의 마허샬라 알리가 '반 무슬림' 행정명령에 대해 말하다

영화 '문라이트'에서 후안을 연기한 배우 마허샬라 알리가 미국 배우조합상(SAG Awards) 시상식에서 트럼프의 '반 무슬림' 행정명령에 대해 입을 열었다.

mahershala ali

지난 29일 밤(현지시각) '문라이트'로 남우조연상을 수상한 알리는 자신과 다르다는 이유로 사람을 핍박해서는 안 된다는 내용의 수락 연설을 했다. 그는 이날 "어머니는 목사시고, 나는 무슬림이다. 17년 전, 내가 개종했다고 전화드렸을 때 어머니는 마냥 기뻐하시지는 않으셨지만, 이런 점을 미뤄둔다면 나도 어머니를 똑바로 볼 수 있고, 어머니도 나 자체를 보실 수 있다. 우리는 서로를 사랑하고, 이 사랑은 점점 커졌다."며 트럼프의 행정명령을 간접적으로 비판했다.

트럼프는 지난 27일 이라크를 비롯한 7개 국가 국민의 미국 비자 발급과 입국을 일시적으로 금지하는 '반 무슬림'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아래는 알리의 수락 연설 전문이다.

제가 '문라이트'를 찍으며 배운 것은 다른 사람을 핍박할 때 벌어지는 일입니다. 그들은 침잠하게 됩니다. 저는 후안 역을 맡음으로써 동네의 박해를 받아 침잠한 소년에게 그가 중요하고 괜찮은 사람임을 알려주고 받아들여 준 한 신사를 연기할 기회를 얻었음에 감사합니다. 우리는 그것보다 더 나은 일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우리는 우리를 다르게 만드는 자질구레한 일에 신경을 사로잡히곤 합니다. 이것을 보는 방법은 두 가지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한 사람의 질감이나 그를 특별하게 만드는 특징을 볼 수도 있지만, 그가 우리와 다르기 때문에 싸움을 걸 수도 있죠. "너는 나와 달라, 그래서 네가 싫어. 싸우자"고 말하면서요.

저희 어머니는 안수받은 목사십니다. 저는 무슬림이죠. 제가 17년 전 개종했다고 전화드렸을 때 기뻐하시며 공중제비를 돌지는 않으셨지만, 그런 것을 옆에 옆으로 미뤄뒀기 때문에 저는 어머니를 제대로 볼 수 있었고, 어머니도 저라는 사람 자체를 볼 수 있었습니다. 우리는 서로를 사랑하고 사랑은 점점 자라났죠. 그런 것(종교)은 사소한 점일 뿐입니다. 중요하지 않아요.

타렐 알빈 맥크레이니에게 그의 용기에 대해 감사를 전합니다. 베리 젠킨스에게는 통찰력과 총명성 등 기회를 주신 것에 대해 감사를 표합니다. 이 마음은 항상 제 곁에 지니고 있겠습니다. 또 제 배우 동료들에게도 고마움을 전합니다. 그중 누구나 이곳에서 상을 받을 수 있었을 겁니다. 정말 아름다운 일이었어요. 플랜 B와 A24도 감사합니다. 평화와 축복이 함께하길 빕니다.

영화 '문라이트'는 마이애미에 사는 한 흑인 남성이 성장하며 자신의 자리를 찾기 위해 노력하는 내용을 담았으며, 로튼토마토에서는 신선도 98%를 기록하며 엄청난 호평을 받았다. 영화는 오는 2월 22일 국내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