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31일 05시 20분 KST

한국과 미국의 국방장관이 사드 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Leigh Vogel via Getty Images
WASHINGTON, DC - JANUARY 12: Defense Secretary nominee, Retired Marine Corps Gen. James Mattis, speaks during his Senate Armed Services Committee confirmation hearing in the Dirksen Senate Building on Capitol Hill, on January 12, 2017 in Washington, DC. (Photo by Leigh Vogel/WireImage)

한민구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은 31일 주한미군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했다.

또 미국의 강력한 확장억제력 제공 등으로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만약 북한이 도발하면 즉각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양국 장관은 이날 오전 7시 전화통화를 하고 한반도 안보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는 한편 북한 핵·미사일 위협에 대한 한미동맹의 대응 능력을 강화하고 한미동맹을 지속적으로 발전시킬 필요성에 대해 의견을 같이했다고 국방부가 전했다.

양국 장관은 "북한이 한미의 전환기적 상황을 오판해 언제든 전략적·전술적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미국의 강력한 확장억제력 제공과 한미간 굳건한 연합방위태세를 지속적으로 유지함으로써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유사시 즉각 효과적이고 압도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만반의 대비태세를 확고하게 유지해 나가기로 했다.

또 최근 북한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준비가 마감단계라고 주장하는 등 핵·미사일 위협을 더욱 고조시키고 있는 데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다.

아울러 주한미군 사드배치를 계획대로 추진하고 한미 국방당국간 유기적인 협력과 긴밀한 대북정책 공조를 강화해 나갈 필요성에 공감했다.

양국 장관은 이번 주 서울에서 만나 북한 핵·미사일 문제와 양국의 동맹현안 및 기타 상호 관심사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다. 매티스 장관은 내달 2∼3일 방한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트럼프가 택한 첫 번째 국방장관이 한국을 첫 번째 방문지로 선택한 까닭

한 장관은 매티스 장관이 취임후 첫 해외 순방지로 한국을 택한 것을 의미 있게 평가하고 매우 시의적절하며 강력한 대북 메시지 발신의 계기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매티스 장관은 북한 핵·미사일 위협 대응과 동맹의 관계 발전 중요성에 대한 미국의 인식이 반영되어 한국과 일본을 첫 해외 순방지로 택한 것이며, 이번 주 서울에서의 만남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전화통화는 30여분간 진행됐으며, 방위비 분담금 문제는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