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31일 11시 25분 KST

반기문은 결국 '개헌'을 기치로 내걸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31일 서울 마포 트라팰리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31일 서울 마포 트라팰리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개헌'을 기치로 자신의 '빅텐트' 구상을 발표했다.

반기문은 31일 서울 마포에 위치한 자신의 캠프 사무실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현행 '제왕적 대통령제'가 국민들의 갈등과 분열을 양산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 이를 폐기하고 "분권과 협치가 가능한 새로운 제도의 틀"을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기문은 자신의 대의에 동의하는 모든 정당 정파의 대표들이 참여하는 '개헌추진협의체'를 제안했다. 국회에 설치된 개헌특위와도 긴밀히 협조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반기문은 이를 위해 차기 대통령의 임기 단축도 받아들일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반기문은 '개헌은 시기상조'라는 입장을 견지해 오던 문재인을 두고 '패권 추구'라며 비난했다:

"민주당과 그 당의 유력한 대권주자는 ‘개헌하기에는 시간이 없다’ 이러한 이유로 반대하고 있다. 시간이 없다는 것은 핑계일 뿐이다. 그것은 의지가 없는 것과 다름 없다. 정권 교체라는 말 뒤에 패권 추구 욕망을 더이상 감춰서는 안 된다." (서울경제 1월 31일)

반기문이 31일 긴급 기자간담회를 갖겠다고 공지하자 정계로 언론계에서는 그가 바른정당 입당을 발표할 것이라는 등의 추측이 난무했다. 그러나 반기문은 이날 간담회에서 입당이나 창당 여부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결단을 내리겠다고만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