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30일 16시 19분 KST

네이버가 미래에 자율주행차 카쉐어링 사업에 진출할지도 모른다

Head up display(HUD) and various information, vehicle interior, vector illustration
chombosan via Getty Images
Head up display(HUD) and various information, vehicle interior, vector illustration

자율주행차를 연구하는 네이버의 연구개발(R&D) 전문 자회사인 '네이버랩스'가 정관 사업목적에 '카쉐어링(차량공유)' 업종을 넣은 것으로 확인됐다.

네이버가 앞으로 자율주행차를 토대로 한 카쉐어링 사업에 진출할 가능성을 시사하는 대목이라 주목된다.

네이버는 이달 초 분사한 네이버랩스의 정관 사업목적에 '카쉐어링 및 관련 중개업'과 '자동차 부속품 및 관련 용품의 제조 임대 판매 서비스업'이란 대목을 명시했다고 30일 밝혔다.

네이버 관계자는 "공간·교통 기술의 다양한 가능성을 탐색하자는 취지에서 이 문구를 정관에 넣었다. 당장 특정 사업의 실현 여부를 논하기는 이른 단계"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정관의 해당 대목은 작년 자사 개발자 회의인 '데뷰' 때 밝힌 R&D 지향점인 '생활환경 지능'을 따른 조처"라며 "사용자가 활동하는 일상 공간이나 이동 과정에 인공지능(AI)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하자는 구상이다"라고 덧붙였다.

driverless car google

driverless car

자율주행차 기반의 카쉐어링은 사람 없이 운행되는 차량을 언제 어디서나 편하게 탈 수 있는 미래형 서비스로, 구글·우버 등 국외 IT(정보기술) 기업도 적극적인 R&D를 하는 상황이다.

인터넷 업계에서는 이 서비스가 앞으로 10년 이내에 초기 상용화가 될 공산이 크다는 관측이 적지않다.

네이버랩스는 현재 전반적으로 자동 주행이 되지만 비상 상황에서는 인간이 운전에 개입해야 하는 수준의 자율주행차를 개발해 곧 국내 일반 도로에 시범 운행할 예정이다.

네이버랩스가 내놓은 자율주행차는 미국도로교통안전국의 자율주행 기술 기준인 0∼5단계에서 3단계에 해당한다. 국내외에서 개발되는 자율주행차 중 최상위권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단 자율주행차 기반의 카쉐어링을 하려면 이보다 수준이 훨씬 높은 5단계의 자율주행차가 필요하다. 5단계는 인간의 개입·조작이 전혀 필요 없이 AI의 판단만으로 차량을 항시 운전하는 상태다.


Photo gallery구글 무인자동차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