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9일 11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9일 11시 57분 KST

박사모 회원, 설날에 투신 사망

SEOUL, SOUTH KOREA - MAY 27:  South Korean war veterans and conservative protesters hold an anti-North Korea rally in front of City Hall on May 27, 2010 in Seoul, South Korea. North Korea declared to cut all the ties with the South as a punishment for being blamed for the sinking of a South Korean warship.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Chung Sung-Jun via Getty Images
SEOUL, SOUTH KOREA - MAY 27: South Korean war veterans and conservative protesters hold an anti-North Korea rally in front of City Hall on May 27, 2010 in Seoul, South Korea. North Korea declared to cut all the ties with the South as a punishment for being blamed for the sinking of a South Korean warship. (Photo by Chung Sung-Jun/Getty Images)

29일 서울 노원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께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 6층에서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회원인 A(61)씨가 투신해 숨졌다.

A씨가 숨진 자리에는 박 대통령 탄핵 반대 집회에서 사용하는 손태극기 2개가 발견됐다. 태극기에는 '탄핵가결 헌재무효'라는 구호가 적혀있었다.

누군가 뛰어내리려 한다는 주민 신고를 받고 아파트 경비원이 A씨를 만류하려 다가갔으나 A씨는 그대로 뛰어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설날인 28일 낮에는 다른 가족들과 시간을 보냈고 저녁부터는 부인과 함께 집에 있던 것으로 조사됐다. 유서는 확인되지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도 있고 비교적 사인이 명확해 부검은 하지 않을 것"이라며 "박사모 활동때문에 가족과 불화가 있었다는 내용을 포함해 유족을 상대로 정확한 경위를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사모 맞불 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