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8일 12시 36분 KST

보이스피싱으로 2천만원을 잃을 뻔한 여성이 카페 사장의 기지로 피해를 모면했다

Scammer talks on a phone with a senior woman and trying to steal money out of her purse, vector illustration, no transparencies, EPS 8
Aleutie via Getty Images
Scammer talks on a phone with a senior woman and trying to steal money out of her purse, vector illustration, no transparencies, EPS 8

대구 동구 한 커피숍 대표인 박기성 (56) 씨는 지난 25일 오후 커피숍에서 여성 손님을 유심히 살폈다.

혼자 계속 휴대전화로 통화하며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한 A(26·여) 씨 모습이 전화금융사기를 당하는 것처럼 보였기 때문이다.

박 씨는 뭔가 이상한 A 씨를 보며 평소 커피숍 주변에서 "전화금융사기가 의심스러우면 신고해달라"며 피해 예방활동을 하던 경찰관을 떠올렸다.

그는 바로 경찰에 알렸고 A 씨는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보지 않았다.

울산에 사는 A 씨는 검사로 속인 이에게서 "(누군가 당신) 명의를 도용해 범죄에 사용하기 때문에 통장에 있는 돈을 찾아 안전한 계좌로 옮겨야 한다"는 전화를 받고 현금 2천만원을 인출했다.

이어 울산에서 택시를 타고 대구로 와 커피숍에서 금융감독원으로 속인 전화금융사기 다른 조직원에게 돈을 전달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었다.

A 씨는 박 씨의 기지 덕에 현금 2천만원을 지킬 수 있었다.

경찰은 범죄 피해를 막은 박 씨에게 감사장을 전달했다. 경찰은 전화금융사기 피해를 막기 위해 앞으로 홍보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