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8일 11시 53분 KST

박영수 특검이 검찰에 고발됐다

설 연휴 첫날인 27일 오전 박영수 특별검사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설 연휴 첫날인 27일 오전 박영수 특별검사가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별검사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시민단체 관계자들이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최순실(61)씨 조사 때 폭언과 위협·강요를 했다"며 박 특검과 소속 검사를 검찰에 고발했다.

'대한민국 지킴이 민초들 모임' 대표 송모씨 등 3명은 28일 오후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 특검과 모 부장검사를 직권남용, 협박죄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해당 부장검사는 지난달 24일 변호인을 따돌리고 최씨를 상대로 심야 조사를 했고, '삼족을 멸하겠다'는 등 폭언과 위협·강요를 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국가인권위원회에 진정서를 제출해 조사를 요청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씨 변호인 이경재 변호사는 26일 기자회견을 열어 특검 관계자의 '폭언' 등을 주장한 바 있다. 특검 측은 이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