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8일 09시 03분 KST

손학규가 '정치적 입장을 분명히 하라'고 요구하자 반기문은 이렇게 답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설날인 28일 오전 충북 음성군 선친 묘소를 찾아 성묘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설날인 28일 오전 충북 음성군 선친 묘소를 찾아 성묘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은 28일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이 자신에게 '정치적 입장'을 분명히 하라고 요구한 데 대해 "전체를 다 아우르는 방향으로 가야 한다"고 말했다.

반 전 총장은 설 당일 오전 고향인 충북 음성을 방문한 자리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이는 손 의장이 전날 반 전 총장과 오찬회동을 하면서 "보수시대는 지났다. 개혁의 편에 서라"고 요구한 데 대해 보수와 진보를 모두 아우르는 기존의 방향으로 움직이겠다는 입장을 표명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반 전 총장은 손 의장도 전날 회동에서 "그런 대원칙엔 다 동의를 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누구와 어떻게 하느냐는 지금 계속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반 전 총장은 그러나 '결국 본인이 보수도, 진보도 아니라는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아이 글쎄…"라며 답변을 하지 않았다.

이어 "개헌에 대한 국민의 지지도가 훨씬 높고, 이런 민의에 따르는 게 정치지도자들의 책무 아니냐"면서 "하여튼 대선 전에 개헌하는 게 제일 바람직하다고 생각하고 그에 대한 공감대는 대부분이 동의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다.

특히 선거 시기와 관련, "우선 대선과 총선을 같이 하면 재원도 어마어마하게 절약할 수 있고, (잦은 선거 실시에 따른) 국민 간의 분열상도 해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선과 총선을 함께 실시하는 데 있어서 그에 따라 대통령의 임기를 맞출 필요가 있다고 하면 저는 아주 열린 마음"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