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8일 06시 49분 KST

이 선수가 7년 동안 건재했던 김연아의 최고기록을 깨뜨렸다

OSTRAVA, CZECH REPUBLIC - JANUARY 27:  Evgenia Medvedeva of Russia reacts at the kiss and cry after competing in the Ladies Free Skating during day 3 of the European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at Ostravar Arena on January 27, 2017 in Ostrava, Czech Republic.  (Photo by Joosep Martinson - ISU/ISU via Getty Images)
Joosep Martinson - ISU via Getty Images
OSTRAVA, CZECH REPUBLIC - JANUARY 27: Evgenia Medvedeva of Russia reacts at the kiss and cry after competing in the Ladies Free Skating during day 3 of the European Figure Skating Championships at Ostravar Arena on January 27, 2017 in Ostrava, Czech Republic. (Photo by Joosep Martinson - ISU/ISU via Getty Images)

'피겨퀸' 김연아(은퇴)가 2010년 밴쿠버 올림픽에서 세웠던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최고점 기록이 7년 만에 깨졌다.

러시아 피겨선수 에브게니아 메드베데바(18)는 28일(한국시간) 체코 오스트라바에서 열린 2016-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유럽 피겨스케이팅선수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50.79점(기술점수 75.86점·예술점수 74.93점)을 받아, 전날 기록한 쇼트프로그램(78.92점) 점수를 합쳐 총점 229.71점으로 우승했다.

이는 김연아가 작성한 여자싱글 역대 최고점인 228.56점(쇼트 78.50점, 프리 150.06점)을 1.15점 뛰어넘은 기록이다.

메드베데바는 첫 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뛰며 기본점수 9.60점에 수행점수(GOE) 1.40점을 챙겼다.

그러나 두 번째 점프과제인 트리플 러츠에서는 어텐션(에지 사용 주의) 판정을 받았다.

메드베데바는 플라잉 체인지풋 콤비네이션 스핀과 스텝 시퀀스를 최고레벨인 레벨 4로 수행한 뒤 5개의 점프과제를 모두 가산 점수 구간 대에 배치해 점수를 싹쓸이했다.

그는 트리플 루프, 트리플 플립, 더블 악셀-더블 토루프-더블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트리플 살코-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클린으로 처리했다.

그리고 마지막 점프 과제에서 더블 악셀-트리플 토루프를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연기했다.

그는 트리플 토루프를 뒤에 붙여 한 번을 더 뛰었는데, 콤비네이션 점프에 같은 점프를 두 번 구성할 수 없다는 기준에 따라 점수를 받지 못했다.

메드베데바는 코레오그래픽시퀀스(레벨1),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레벨4), 레이백 스핀(레벨4)을 차례대로 수행하며 연기를 마쳤다.

그는 AFP통신과 인터뷰에서 마지막 점프 연기에서 같은 점프를 두 번 뛴 이유에 관해 "평범하게 이번 연기를 마치고 싶지 않았다. 좀 더 나은 점프로 마무리하고 싶었다"라며 웃었다.

2위는 러시아 안나 프롤리나(211.39점)가 차지했고, 3위는 이탈리아의 카롤리나 코스트너(210.52점)가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