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8일 10시 07분 KST

장시호는 설날에도 쉴 틈이 없다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물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뉴스1
국정농단 사태의 핵심인물 최순실씨의 조카 장시호 씨가 26일 오후 서울 강남구 대치동 특검사무실로 소환되고 있다.

'최순실 게이트'와 박근혜 대통령의 비위 의혹을 수사 중인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공식 휴무일'인 설 당일 28일에도 관련자를 불러 조사하며 '강행군'을 이어갔다.

특검팀은 이날 오후 1시 50분께부터 '비선 실세' 최순실(61)씨 조카 장시호(38)씨를 불러 조사했다. 장씨는 서울구치소에서 법무부 호송차를 타고 강남구 대치동 특검 사무실에 도착했다.

특검팀은 최씨와 박근혜 대통령, 삼성그룹이 연루된 뇌물 혐의 의혹의 보강 조사 등을 위해 장씨를 소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초께 예정된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를 앞두고 특검은 연휴에도 쉬지 않고 조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장씨는 연휴 첫날인 전날에 이어 연이틀 소환됐다. 특검팀은 전날 장씨 외에 안종범(57)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과 김종(56)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 등 각종 의혹의 관련자 7명을 '줄소환'해 조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