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7일 13시 48분 KST

'백두산 호랑이' 100여년 만에 백두대간 품으로 돌아왔다

42

우리 민족을 상징하는 멸종 위기종 '백두산 호랑이'가 경북 봉화군 춘양면 서벽리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에 안착했다.

이번에 이송된 호랑이 2마리는 모두 수컷이며, 이르면 오는 4월께 암컷 호랑이도 백두대간수목원으로 옮겨져 장기적으로 번식을 추진한다.

백두산 호랑이가 한반도 남쪽 숲에 방사되는 것은 100여 년 만으로, 안정과 적응 훈련을 거친 뒤 관람객에게 공개될 예정이다.

산림청은 백두산 호랑이 수컷 2마리가 지난 25일 국립백두대간수목원 호랑이 숲으로 안전하게 이송됐다고 26일 밝혔다.

24

경주 대덕산에서 잡힌 마지막 백두산 호랑이

주인공은 경기도 포천 국립수목원의 '두만이'(15살)와 대전 오월드에 있던 '금강이'(11살)로, 두 마리 모두 한·중 산림협력회의를 통해 산림청이 중국에서 기증받은 호랑이다.

예민하기로 유명한 호랑이를 다른 시설로 이송하는 작업은 007작전을 방불케 했다.

25일 오전 수의사와 사육사들의 보살핌을 받으며 무진동 항온항습 차량에 오른 두만이와 금강이는 시속 70여㎞의 속도로 조심스럽게 이동됐다.

1시간마다 15분씩 휴식을 취하며 고속도로를 달린 끝에 오후 늦게서야 백두대간 수목원에 도착했다.

42

국립 백두대간 수목원 호랑이 숲

이번 이송은 한반도에서 사라졌던 백두산 호랑이를 백두대간 숲에 처음 방사하고, 체계적으로 보존하며 전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데 큰 의미가 있다.

국내에서 발견된 마지막 백두산 호랑이는 1921년 경주 대덕산에서 잡힌 호랑이로 알려졌다.

산림청은 4월에 서울대공원 동물원에서 암컷 호랑이 1마리를 이송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등 향후 유전형질이 우수한 호랑이 10여 마리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호랑이 숲'은 국내에서 호랑이를 전시하는 가장 넓은 곳(4.8ha)으로, 자연 서식지와 최대한 유사한 환경으로 만들어졌다.

조성이 끝나면 기존 동물원 우리에 갇힌 호랑이 대신 숲 속에서 뛰노는 백두산 호랑이를 만나볼 수 있다.

이를 위해 국립수목원은 국내 최고 수준의 진료와 사육환경을 갖추고 24시간 체제로 호랑이를 관리, 보존할 계획이다.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호랑이 숲 내에서만 방사하고 탈출할 수 없도록 안전펜스를 설치했다.

현재 국내에는 50여 마리의 백두산 호랑이가 전국 동물원에서 사육되고 있다.

호랑이 숲이 있는 산림청 국립백두대간수목원은 아시아 최대인 5천179ha 규모로 조성됐다.

전시·연구·휴양 기능이 복합된 새로운 개념의 수목원으로, 지난해 9월 임시 개관했으며 운영상태 점검 후 올해 정식 개장한다.

한반도 산림자원을 지키는 대한민국 대표 수목원으로 백두산 호랑이를 방사할 호랑이 숲과 세계 최초의 산림 종자 영구 저장시설인 '시드 볼트', 기후변화지표식물원, 고산식물 연구동, 야생화 언덕 등을 갖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