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7일 13시 05분 KST

태영호 전 북한 공사 "북한 인민들 봉기하게 하고 싶다"

뉴스1

태영호 전 영국 주재 북한대사관 공사는 "우리는 북한 인민들이 '북한의 봄'(Korean Spring)을 스스로 끌어낼 수 있도록 그들을 교육해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25일자(현지시간) 미 일간 워싱턴포스트(WP)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영국에서 탈출해 귀순한 태 전 공사는 이 신문과의 인터뷰를 통해 "나는 북한 인민들의 봉기를 가능하게 만들고 싶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북한) 체제는 외부 정보를 차단함으로써만 유지할 수 있다"며 "그곳 인민들은 바깥세상에 대해 교육받지 못했고, 자유나 (북한과) 다른 어떤 체제가 있다는 것을 경험할 기회를 얻지 못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24

태 전 공사는 북 주민 교육을 위해 외국 영화를 담은 이동식저장장치(USB)에서부터 외부 뉴스를 들을 수 있는 라디오에 이르기까지 북한의 정보 봉쇄를 깨뜨릴 어떤 수단이든 동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김정은(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고위 관리들 사이에는 연대감이나 충성심이 없다"면서 "고위 관리들은 이 체제가 지속할 수 없다는 것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태 전 공사는 "덴마크에서 첫 해외근무를 하는 동안, 나는 북한이 진정한 사회주의 또는 공산주의 체제라고 말할 수 있을지에 의문을 품기 시작했다"면서 "북한 사회는 비교라는 개념이 없다. 바깥 세계에서 시간을 보내면 보낼수록 그 체제에 대한 불신이 점점 더 자라났다"고 말했다. 이 시기는 북한 주민들이 300만 명 가까이 숨진 대기근 시기와 일치한다고 WP는 전했다.

그는 "나를 포함한 북한의 엘리트들은 김정은이 외국에서 공부하고 젊은 만큼 정책 방향을 바꾸고 북한을 현대화할 것이라는 희망을 품었다"며 "그러나 김정은은 북한이 핵 개발의 길을 완성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고 지적했다.

태 전 공사는 "이런 정책은 북한을 자멸의 막다른 골목으로 몰아넣는 것이기에 나와 같은 북한 엘리트들 대부분에게는 아주 미친 짓인것으로 여겨졌다"고 회고했다.

42

북한 체제에 대한 회의가 극에 달한 때는 장성택이 처형된 2013년 말이었다는 그는 당시 영국에서 고등학교에 다니며 대학에서 컴퓨터 공학을 전공하려던 막내아들에게서 '왜 북한에선 인터넷이 허용되지 않는가? 북한 인민들에겐 외국 영화가 허용되지 않는가? 왜 책도 마음대로 못 읽는가?' 등의 질문을 받고 "아버지로서 거짓말을 할 수 없어서 가족 간에 토론을 시작했다"고 말했다.

태 전 공사는 "북한 체제는 정말로 비인간적인 체제이고 심지어 부모와 자식 간의 사랑까지도 악용한다"고 주장했다.

탈북·귀순을 한 배경에 대해 그는 "김정은이 아직 젊은 만큼, 심지어 내 손자들까지 이 체제에서 살아야만 할지도 모른다는 사실이 두려웠다"면서 "(내 아들들에 대한) 노예의 사슬들을 끊지 않았다면 그들이 '왜 당신은 우리를 자유롭게 만들지 못했느냐'고 불만을 터뜨릴 것이기에 탈북을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태 전 공사는 오는 2월 중 워싱턴DC를 비롯한 미국을 방문해 도널드 트럼프 정부 관계자와 싱크탱크 전문가들을 만나 북한 김정은 체제의 실상을 알리고, 더욱 강력한 대북제재에 나서줄 것을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