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6일 06시 19분 KST

유승민이 대선출마를 선언했다

뉴스1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이 25일 오전 대구 동구 지역구 사무실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대선 출마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26일 오전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대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유 의원은 '정의로운 세상을 향한 용감한 개혁'이라는 제목의 출마선언문에서 "오늘 국민의 분노와 좌절, 그리고 국가란 무엇인가에 대한 시민의 목소리를 가슴에 담고 제19대 대통령 선거에 출마한다"라고 밝혔다.

유 의원은 19대 대통령의 시대적 책무로 가장 먼저 경제위기와 안보위기 극복을 꼽고 "정의로운 민주공화국을 이뤄내는 것이 시대가 부여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또 "'아이 키우고 싶은 나라'를 만들어 저출산을 극복해야 한다"며 "밀린 집세 70만 원을 남기고 자살한 송파 세 모녀, 컵라면이 든 가방을 남기고 구의역에서 숨진 비정규직 김모 군, 차가운 쪽방에서 폐지 수집으로 연명하는 할아버지 할머니 등 불행한 국민이 없는 세상을 본인이 꿈꾸는 민주공화국"이라고 밝혔다.

검찰·경찰·국정원·국세청 등 권력기관 개혁과 정경유착을 발본색원하겠다는 의지도 분명히 했다.

유 의원은 "권력과 재벌의 정경유착은 그 뿌리를 뽑아 법치를 바로 세우겠다"며 "제가 대통령이 되면 미르, K스포츠 같은 비리, 비선 실세 딸의 입학비리 같은 일도 없을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저출산 문제 역시 당장 획기적인 대책을 시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유 의원은 "보육, 교육, 노동정책을 개혁해서 엄마와 아빠 모두 일과 가정의 양립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야 한다"며 "국가는 제도개혁과 재정부담을 책임지고 기업은 잘못된 문화를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무너진 공교육과 사교육비 부담도 저출산의 주요 원인이라고 지적하며 자사고, 외고는 폐지하고 일반고의 공교육을 정상화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원 출신인 유 의원은 대통령 후보 중 경제전문가는 본인이 유일한 점을 내세우며 '경제위기를 막아내는 대수술을 하는 의사가 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혁신창업과 혁신중소기업이 일자리를 만들고 성장을 주도하는 새로운 경제를 만드는 한편으로, "재벌이 불공정한 횡포를 부리지 못하도록 기울어진 운동장을 평평한 운동장으로 만들겠다"고 재벌개혁 의지를 드러냈다.

안보에서는 누구의 눈치도 보지 않고 어떤 압력에도 굴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사드 배치 등 북핵 위협에 대응하는 강력한 억지력과 방위력을 구축하고 국제사회와 함께 북한에 대한 제재와 압박을 강화해 한반도 비핵화를 반드시 실현하겠다고 선언했다.

유 의원은 "적절한 시점에 북한과 대화를 재개하겠으나 대화와 협상은 힘의 우위를 바탕으로 해야 효과가 있다"며 "수세에 몰려서 구걸하는 협상은 시작부터 어려움을 겪을 수밖에 없다"며 진보 진영 후보의 대북관을 겨냥하기도 했다.

이어 "한미동맹은 우리 안보의 초석"이라며 "미국과의 굳건한 신뢰를 바탕으로 한미동맹의 새로운 현안 과제들을 현명하게 해결하고 동맹을 더욱 굳세게 만들겠다"고 말했다.

유 의원은 "20년 전 IMF 위기 때 '문제는 경제인데 결국 해답은 정치에 있다'는 깨달음으로 정치에 뛰어들게 됐다"며 "17년 전 정치에 뛰어들 때 결심했던 일을 하려고 한다"고 대선 후보로 나선 이유를 밝혔다.

유 의원은 이날 오전 국립현충원을 방문해 순국선열께 참배하고 대선 출정식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한편, 바른정당에서는 25일 출마를 선언한 남경필 경기지사와 유 의원 등 모두 2명이 출사표를 던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