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6일 05시 43분 KST

최순실의 '옷값 대납'을 확인할 증언이 등장했다

TV조선

박근혜 대통령은 국회의원에 당선된 1998년부터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13년까지 16년간 한 사람이 만든 옷을 입었다고 한다.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소개해준 이 의상 제작자가 최근 박영수 특별검사팀 조사에서 “매달 25일 청와대 관저에서 최순실씨로부터 현금 1000만~1500만원씩을 받았다”고 진술한 사실이 25일 확인됐다.

2013년 한해에만 1억원 안팎의 옷값을 최씨가 현금으로 지급했다는 것인데, 이에 비춰볼 때 20년 가까이 박 대통령의 옷값 대납(뇌물)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특검팀은 뇌물수수 혐의에 대한 수사와 함께 ‘박근혜-최순실 경제공동체’를 확인할 수 있는 유력한 정황으로 판단하고 있다.

24

25일 특검팀과 의상 제작자 ㄱ씨의 설명을 종합하면, 박 대통령이 보궐선거로 국회의원에 당선된 1998년부터 박 대통령 의상을 제작했다는 ㄱ씨는 지난 21일 특검에 출석해 “대통령 취임 뒤 매달 25일 최씨가 청와대 대통령 관저에서 직원 월급과 사무실 운영 비용 등 1000만~1500만원씩을 직접 현금으로 줬다”고 진술했다.

대통령 옷값을 청와대 비서실이 아닌 최씨가 매달 직접 현금으로 챙겨줬다는 것이다. ㄱ씨는 2013년 3월부터 8개월간 대통령 의상을 만들었다고 한다.

특검은 ㄱ씨의 진술 등으로 미루어볼 때 그간 청와대 관계자들의 해명이 거짓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헌법재판소 탄핵심판 변론에 증인으로 출석했던 윤전추·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은 “박 대통령으로부터 직접 현금이 든 노란색 봉투를 받아 ‘고영태 의상실’에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최순실씨가 직접 현금으로 ‘고영태 의상실’ 옷값을 치르는 동영상이 공개되며 뇌물수수 의혹이 번지자 내놓은 답변이었지만, 특검팀은 ㄱ씨의 진술 등에 비춰볼 때 두 행정관의 진술은 신빙성이 낮은 것으로 보고 있다.

ㄱ씨는 서울 강남구 유명 의상실에서 근무하며 박 대통령과 인연을 맺었다고 한다.

ㄱ씨는 <한겨레>와 만나 최씨가 “20년 전부터 대통령 옷값을 지불했다”고 전했다. 그는 “상위 1%만 다니는 의상실이라 보통 제작비는 300만~500만원 선이었다. 하지만 당시 박 대통령은 100만~150만원 선에서 의상을 맞췄기 때문에 검소하다고 생각했다”며 “1년에 10벌 안팎의 옷을 제작했다. 당시 돈은 최씨가 냈다”고 말했다.

ㄱ씨는 2010년 의상실을 나온 뒤에도 최씨의 부탁으로 대통령 옷을 계속 만들었다고 한다.

ㄱ씨는 “대통령이 3군데 정도 의상실을 이용했는데 까다롭다 보니까 의상 제작 엔지니어들이 자주 그만뒀다. 어릴 때부터 맞춤옷을 입다 보니 본인이 원하는 스타일이 확실했다. 목이 긴 편이어서 ‘차이나 칼라’ 등을 선호하는 편”이라고 했다. 그는 “(대통령이) 감각이 뛰어나 옷을 입으면 0.1㎜까지 잡아낸다”고도 했다.

ㄱ씨는 서울 중구 신당동의 의상실로 자리를 옮긴 뒤에도 최씨의 부탁으로 계속 의상을 만들었다.

대통령 당선 뒤 취임식에서 박 대통령이 입었던 카키색 ‘밀리터리룩’을 만든 것도 ㄱ씨였다고 한다. ㄱ씨가 취임식 때 입을 옷을 만들기 위해 박 대통령의 삼성동 집에 갔을 때 최씨로부터 “대통령 취임 뒤에도 의상을 맡아 달라”는 부탁을 받았다고 한다.

42

ㄱ씨는 “대통령 옷을 만들려면 사무실도 마련하고 직원들도 채용해야 한다. 매달 1000만~1500만원 정도 돈이 든다고 최씨에게 말했다”고 한다. 이에 최씨는 흔쾌히 이 비용을 지불하겠다고 했고, 이후 ㄱ씨는 월급날인 매달 25일마다 이영선 행정관의 차를 타고 청와대로 들어가 최씨로부터 뭉칫돈을 받았다는 것이다.

ㄱ씨는 “나는 ‘비선’이 아니라 공식적으로 청와대에 등록돼 월급을 받았다. 최씨는 옷값과 나머지 직원 월급, 사무실 운영 비용을 댔다”고 했다.

그러나 ㄱ씨는 2013년 말 최씨와 갈등을 빚어 8개월 만에 대통령 의상 제작을 그만뒀다고 한다. 그즈음 최씨가 “함께 옷을 만들어보라”며 고영태씨를 소개해줬는데, 그 뒤로 최씨가 대통령 옷에 대해 이런저런 시비를 걸며 사이가 틀어졌다는 것이다.

ㄱ씨는 “해외 순방을 앞두고 갑자기 옷의 안감을 실크로 바꾸라고 했다. 그때 최씨와 심하게 싸우고 그만두게 됐다”고 했다. ㄱ씨가 그만둔 뒤 대통령 의상 제작은 최씨가 만든 ‘고영태 의상실’에서 주로 맡게 된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이 되고 나서 최순실이 바뀌었다. 권력이 무섭더라.” ㄱ씨는 “그게 다 업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