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5일 12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5일 12시 57분 KST

오늘 최고의 화제가 된 '특검 건물 청소 관리인'이 전한 말(인터뷰)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보니 어이가 없데. 아무 말을 말든가, 고개를숙이든가, 죄송하다 말 한마디만 하기를 바랐는데, 뭘 잘했다고 떠들고 하는지…."

'비선 실세' 최순실 씨(61·구속기소)의 25일 특검 출석 당시 한 마디로 일갈해 큰 화제를 모은 특검 사무실 청소 관리인 임모(65) 씨가 최씨의 이날 출석 장면을 두고 남긴 '총평'이다.

임씨는 25일 연합뉴스 통화에서 이렇게 밝혔다.

특검 사무실이 위치한 서울 대치동 D빌딩에서 근무하는 임씨는 최씨가 출석하던 이 날 오전 최씨의 뒤통수를 향해 "염병하네!"라는 욕설을 3번 날렸다.

최씨는 당시 특검 사무실 앞에서 "민주주의 특검이 아니다", "어린 손자까지 멸망시키려고 그런다", "자백을 강요하고 있다", "너무 억울하다"는 말들을 쏟아내고 있었다.

답답한 가슴으로 최씨의 고함을 지켜보던 국민들은 임씨의 한 마디에 공감을 하기도 했고, 인터넷 포털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서 곧바로 상위권을 차지할 정도가 됐다.

임씨는 "대체 어떻게 생긴 사람이 나라를 이렇게 시끄럽게 만드는지 궁금해서, 함께 일하는 언니랑 일부러 시간을 내 구경을 갔다""최순실이 차에서 내리면서부터 소리를 지르고 내려오니 어이가 없었다"고 당시를 돌아봤다.

임씨는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 나도 모르게 분노를 느껴서 외쳤다"며 "그 단어는 평소 화가 날 때 습관처럼 하는 말인데 지금 다시 말하려니까 민망하다"며 웃었다.

임씨는 "사실 옆에 있던 언니가 나보다 먼저 최순실한테 '뭘 잘했다고 그러느냐'고 소리쳐서 따라 한 것"이라며 "인터넷에서 내가 유명해졌다던데, 기자들이 하도 뭘 묻길래 '아녜요'만 하고 도망쳤다"며 말하기도 했다.

Photo gallery '최순실 국정조사' 2차 청문회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