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5일 10시 35분 KST

박근혜가 만든 미래창조과학부는 탄핵 이후에 대해 걱정이 많다. 그래서 획기적인 조직개편안을 마련했다.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이 18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미래부 기자실에서 '창업 활성화 방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제1차관이 18일 오전 경기도 과천시 관문로 정부과천청사 미래부 기자실에서 '창업 활성화 방안'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 이름만 보아도 박근혜 정부의 '창조경제' 국정기조를 이어받은 부처라는 걸 쉽게 알 수 있다.

탄핵소추로 이제 박근혜 정부의 명운이 풍전등화가 된 상황에서 미래창조과학부가 사시나무처럼 벌벌 떨고 있으리라는 것도 쉽게 짐작할 수 있을 테다.

미래부도 그래서 나름대로 이에 대비하고 있다. 이름도 바꿀 계획이란다.

디지털혁신부로. 조선일보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그렇다.

mirae
어쩌면 이것이 '미래창조과학부'의 마지막 시무식이 될지도 모른다. 미래부의 2017년 시무식 모습.

조직구성은 어떻게 바꿀 생각일까? 미래부 기획조정실장은 조선일보에 "구체적으로 진행 중인 것은 없다”면서 “다만, 4차산업혁명 시대는 과학기술과 ICT가 함께 가야 한다는 데에 의견이 모아진 상태"라고 말했다.

미래부는 과거 정보통신부와 과학기술부의 기능을 통합하여 만들어진 부처. '과학기술'과 '정보통신기술(ICT)'가 함께 가야 한다는 것은 결국 미래부의 지금 모습을 유지하겠다는 것이다. 이름만 '디지털혁신부'로 바꾸고.

뭐, '4차산업혁명 시대'와 같은 거창한 이유보다 더 현실적인 이유들도 있는 것 같다. 조선일보가 전하는 한 업계 관계자의 말은 이렇다:

업계 한 관계자는 “과학기술이 분리되면 미래부에는 1실 3국만 남게 돼 독립 부처 구성에도 어려움을 겪게 될 것”이라며 “미래부가 다른 부처에 흡수될 확률도 높아지기 때문에 부처 존속을 위해 과학기술 분리를 반대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조선일보 1월 2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