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5일 09시 27분 KST

누구나 처음엔 긴장한다. 버락 오바마와 도널드 트럼프도 그렇다

처음은 누구에게나 어색하고 긴장된다.

처음 대통령이 되는 것도 그럴 것이다.

21일 밤(한국시간), 도널드 트럼프의 대통령 취임식이 치러졌다. 어떤 상황에서도 당당한 태도를 잃지 않는 그였지만 대통령이 되는 건 처음이라 꽤 긴장한 모양이었다.

trump inauguration with obama

trump inauguration with obama

trump inauguration with obama

여유로운 미소와 포즈의 오바마 부부와 한 눈에 대조될 정도로 트럼프 부부는 잔뜩 경직돼 있다.

그러나 버락 오바마와 미셸 오바마 역시 2009년, 처음 대통령과 영부인으로 취임했을 때는 저렇게 여유롭지는 못했다.

obama inauguration with bush

trump inauguration with obama

obama inauguration with bush

부시 부부의 모습은 흡사 2017년의 오바마 부부를 보는 것 같다.

전임자의 여유란, 절대 따라갈 수가 없다.

Photo gallery 오바마 대통령의 가장 멋진 수트 패션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