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5일 06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5일 06시 42분 KST

탄핵반대 집회 주도세력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뉴스1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 반대 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곳이 김기춘 전 대통령비서실장의 지시로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자금을 지원받은 보수단체인 것으로 나타났다.

1월 24일 경향신문 취재 결과 2013년 말에서 2014년 초 사이 김 전 실장이 청와대 정무수석실을 통해 지원을 지시한 보수단체의 대표 가운데 한 곳은 당시 청와대 정무수석실 직원을 불러 지원을 강요했다.

24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

경향신문에 따르면 김기춘 전 비서실장은 박준우 정무수석 등을 통해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에게 자금 지원을 지시했고 이를 알고 있는 시민단체 대표들이 청와대 인근을 비롯해 시민단체 사무실로 불러 자금지원을 압박한 것이다.

42

문창극 전 총리 후보자

동아일보에 따르면 청와대가 이른바 ‘화이트리스트’를 작성해 이런 단체들에 지원을 해왔다는 것이다.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은 특검에서 “청와대 요구를 거부하는 게 두려워서 어쩔 수 없이 들어줬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24

지원을 받은 보수 단체는 탄핵 반대집회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한 보수단체 5곳 중 한 곳의 이모 대표는 지난해 말 박 대통령 탄핵안이 국회에서 통과된 후 열린 탄핵 반대 집회에서 “대통령이 조사도 받지 않았는데 하야를 요구하는 촛불집회의 총본산은 종북 좌파 세력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지난해 12월 열린 보수단체의 ‘맞불’ 집회에서는 “촛불시위 이런 시위를 통해 대한민국 정권이 전복되거나 바뀌면 되겠냐”고도 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