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4일 12시 31분 KST

더불어민주당이 '완전국민경선제'로 대선후보를 뽑는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이번 대통령 선거에 나설 후보를 완전국민경선제로 선출하기로 했다.

이는 참여를 원하는 일반 국민이 선거인단에 들어올 수 있는 것은 물론 이들의 투표가 대의원이나 권리당원 투표와 동등한 가치를 갖도록 하는 방식이다. 대의원·권리당원의 투표에 가중치를 부여하는 '국민참여 경선'과는 차이가 있다.

경선규칙 조율을 맡은 당헌당규강령정책위원회 양승조 위원장은 24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결정사항을 발표했다.

경선 룰은 2012년 대선 경선 룰과 대부분 유사하다.

양 위원장은 "국민이 누구나 동등한 권한을 갖고 대선후보를 선출하는 (완전) 국민경선을 하기로 했다"며 "선거인단은 전화, 인터넷, 현장서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그동안 당내에서는 문재인 전 대표가 권리당원들의 압도적 지지를 받는 상황이어서, 일각에서는 다른 후보들이 선호하는 완전국민경선을 지도부가 채택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또 선거인단은 탄핵 전에 1차로, 탄핵 후 2차로 모집하기로 했다.

특히 강력한 후보를 선출하기 위해 1차 투표에서 최다득표자의 득표율이 과반 미달 시 1, 2위 후보자를 대상으로 결선투표를 하기로 했다고 양 위원장은 전했다.

이 역시 문재인 전 대표를 제외한 다른 후보들이 요구한 사항이다.

1

투표는 모바일(ARS) 투표, 인터넷 투표, 순회경선 투표, 최종 현장투표 등 네 가지 방식으로 진행된다.

모바일투표에 대해서는 찬반양론이 있었지만 결국 도입하기로 했다.

양 위원장은 "ARS 투표, 인터넷 투표로 투표의 편의성을 제공하기로 했다"며 "ARS 투표에 대한 투명성 및 안정성 확보를 위해 ARS 투표검증단을 설치해 운영하겠다"고 밝혔다.

양 위원장은 "지난 2012년에는 모바일로 100만명이 신청해 58만명이 참여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인터넷을 통한 투표도 실시하는데, 당내 일각에서는 모바일·인터넷 투표에서는 문 전 대표가 유리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권역별 순회경선은 최소 4차례 이상 실시한다는 것이 위원회의 입장이다.

양 위원장은 "호남권, 충청권, 영남권, 수도권 및 제주 강원 등 네 군데에서 순회투표를 하기로 했다"며 "더 늘리기는 경선 시간이 부족하다"고 설명했다.

권역별 순회 투표 결과는 그때그때 발표하기로 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대통령 탄핵이라는 특수한 상황을 고려하면 일정 축소는 불가피하다"고 말했다.

일부 주자들이 '광장 공동경선' 등을 주장했던 점을 고려해 광장 인근 옥내에서도 투표를 할 수 있도록 노력하기로 했다.

아울러 중앙선관위가 선거일 44일 전까지만 관리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만큼, 이후 경선은 중앙당이 관장해 치를 것이라고 양 위원장은 설명했다.

예비경선 기탁금은 5천만원으로 정했으며, 7인 이상이 참여할 경우 예비경선을 실시해 6명으로 압축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이런 규칙을 토대로 설 연휴 전 예비후보 등록을 실시할 계획이다.

일단은 '개문발차'를 하고서 연휴가 지는 뒤에도 계속 등록을 받겠다는 것이 위원회의 입장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