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4일 09시 38분 KST

표창원 주최 국회 전시 논란에 문재인도 코멘트를 남겼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24일 같은 당 표창원 의원이 국회에서 주최한 전시회에 박근혜 대통령의 나체를 표현한 그림이 전시돼 논란을 빚은데 대해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지적했다.

표 의원은 지난 20일부터 국회 의원회관 로비에서 '곧, 바이전'이라는 제목의 전시회를 열고 있으며, 여기에는 대통령의 나체가 묘사된 풍자 그림 '더러운 잠'이 전시돼 여권에서 반발하고 있다.

news1

조선일보에 따르면 문제가 된 것은 '더러운 잠'이란 작품으로 프랑스 화가 마네의 '올랭피아'를 패러디한 것. 이 그림은 오늘까지 국회의원회관 1층에 걸려있었다. 올랭피아와 거의 유사한 포즈의 나신으로 눈을 감은 박 대통령은 사드(고고도미사일체계)와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초상을 들고 잠들어 있으며, 그 몸 위에 강아지 두 마리가 뛰어놀고 있다.

문 전 대표는 페이스북에 아래와 같은 글을 올렸다.

"박근혜 대통령을 풍자한 누드그림이 국회에 전시된 것은 대단히 민망하고 유감스런 일입니다. 작품은 예술가 자유이고 존중돼야 하지만 그 작품이 국회에서 정치인 주최로 전시된 것은 적절치 않았습니다. 예술의 영역과 정치의 영역은 다릅니다. 예술에서는 비판과 풍자가 중요하지만 정치에서는 품격과 절제가 중요하다고 봅니다."

그동안 '블랙리스트' 사태 등에서 표현의 자유를 적극적으로 옹호하던 문 전 대표지만, 이날은 이례적으로 같은 당 소속 의원에게 강도 높은 질타를 쏟아낸 셈이다.

표 의원은 문 전 대표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영입한 '1호 영입인사'로, 양측이 서로 가까운 관계를 유지해온 만큼 문 전 대표의 이날 발언에 더욱 관심이 쏠린다. 일각에서는 조기대선을 앞두고서 해당 전시를 둘러싸고 논란이 이는 상황 자체가 야권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판단도 깔렸으리라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당 지도부 역시 이번 사태의 경위를 묻기 위해 이날 오전 긴급 최고위원회를 소집했다. 당 핵심 관계자는 "표 의원은 표현의 자유를 얘기하지만, 공당의 정치인으로서 적절한 일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최고위 회의를 통해 전시 중단을 요청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새누리당 김정재 원내대변인은 논평에서 "풍자를 가장한 인격모독과 질 낮은 성희롱이 난무한다"며 "예술인들의 건전한 시국비판은 존중받아 마땅하지만, 정도를 넘어선 행위는 분노를 부추기는 선동이고, 표현의 자유를 빙자한 인격살인 행위와 다를 바 없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