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4일 05시 26분 KST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와 4년 150억원에 FA 계약 체결했다

ANAHEIM, CA - SEPTEMBER 14: Dae-Ho Lee #10 of the Seattle Mariners reacts after being left on first base during the seventh inning of the game against the Los Angeles Angels of Anaheim at Angel Stadium of Anaheim on September 14, 2016 in Anaheim, California. (Photo by Matt Brown/Angels Baseball LP/Getty Images)
Matt Brown via Getty Images
ANAHEIM, CA - SEPTEMBER 14: Dae-Ho Lee #10 of the Seattle Mariners reacts after being left on first base during the seventh inning of the game against the Los Angeles Angels of Anaheim at Angel Stadium of Anaheim on September 14, 2016 in Anaheim, California. (Photo by Matt Brown/Angels Baseball LP/Getty Images)

프리에이전트(FA) 이대호가 친정팀인 롯데 자이언츠로 복귀한다.

롯데는 24일 이대호와 4년 총액 150억원의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이대호는 "미국에서 꿈을 위해 열심히 노력하고 또 꿈을 이뤘다. 남은 것은 롯데 자이언츠로 돌아와 팀 동료, 후배들과 함께 우승을 하는 것이 마지막 소원이었고 꼭 이루고 싶다"고 말했다.

lee dae ho

이어 "무엇보다도 해외리그에서 뛸 동안에도 항상 저를 끊임없이 응원해주시는 팬들이 너무 그리웠고, 우리 팬들을 다시 만난다는 것이 너무나도 설렌다. 마음으로 대하고 가치를 인정해주신 구단에도 감사 드린다. 부산에서 만나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대호는 2001년 롯데 2차 1순위로 입단 이후 2011년까지 11시즌 동안 KBO리그 통산 1천150경기에 나서 타율 0.309, 225홈런, 809타점을 기록했다.

lee dae ho

특히 2008년부터 2011년까지 팀의 4번 타자로서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고 한국 프로야구 최초 타격 7관왕, 9경기 연속 홈런 기록 등 최고 타자로서 활약했다.

이후 일본과 미국에서 뛰어난 성적을 기록을 남긴 후 올 시즌부터 롯데로 복귀하게 되었다.

이대호의 입단식은 30일 열릴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