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3일 15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3일 15시 12분 KST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 "황교안 권한대행이 직접 전화를 걸어 꾸짖듯이 말했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3일 자신의 신년회견을 비판하는 논평을 낸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항의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바른정당 장제원 대변인은 23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황교안 국무총리가 오늘 오전 저의 대변인 브리핑이 나간 후 제게 직접 전화를 걸어 꾸짖듯이 말했다"며 황 권한대행을 규탄하는 성명을 냈다.

the

장 대변인은 "황 권한대행이 오늘 오후 1시 40분께 직접 전화를 걸어 '바른정당이 나에 대해 이렇게 대응할 것인가? 장제원 의원의 생각인가? 논평을 장제원 의원이 직접 쓴 것이지요?'라고 물었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제가 듣기에는 강력한 항의였고 황 총리께서 꾸짖듯이 하시니까 무척 당황스러웠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장제원 의원 개인의 문제가 아니고 바른정당의 브리핑에 대한 항의로 판단해 당 지도부와 상의해 규탄 성명을 내게 됐다"며 "정병국 당 대표 내정자와 김영우 전략기획팀장, 황영철 공보팀장도 상당한 우려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공당의 대변인으로서 성명을 냈는데 거기에 대해 격하게 반응하는 것은 우리 당에 대한 비판이고 항의"라며 "야당 탄압이자 야당의 비판에 대해서 듣지 못하겠다고 하는 독재적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황 권한대행 측은 장 의원에게 전화했는지에 대해 "확인해줄 수 없다"며 대응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

바른정당은 이날 오전 '황교안 국무총리는 민생현안에 집중해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대변인 논평을 내고 황 권한대행의 신년 기자회견이 권한대행으로서의 역할과 권한 범위를 뛰어넘은 것이었다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