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3일 09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3일 09시 24분 KST

"이쁜 여동생"에 대한 '쓰까요정'의 이상한 사과

뉴스1

"잘못했다. 사과하라면 사과하겠다. 하지만 사실은 기억 안 난다. "

국민의당 김경진 수석대변인이 23일 조윤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이쁜 여동생"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내놓은 '사과'(?)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잘못했다. 더 세게 사과하라면 사과할게요. 문구를 알려주시면 그렇게 말할게요"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전날 광주 일·가정양립지원본부에서 진행된 '강철수와 국민요정들' 토크콘서트에 패널로 참석, 지난 9일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청문회 뒷얘기를 소개하면서 조 전 장관을 "이쁜 여동생"이라고 말해 논란을 빚었다.

김 수석대변인은 "사고 자체가 구시대적인지 모르지만, 이쁜 여동생이란 표현이 머릿속에 자연스레 들어있어서 표현한 것"이라며 "기사와 인터넷 댓글을 보니 이쁜 여동생이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시대와 맞지 않다는 지적이 있어서 수용하겠다"고 해명했다.

그는 문제가 된 발언을 한 경위를 묻자 "청문회 쉬는 시간에 조 전 장관이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에게) 하소연을 하더라는 상황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그 이야기가 나온 것 같다"며 "사실 기억이 잘 안 나고, 바빠서 기사 내용을 정확히 읽어보지 않았다"고 구체적 언급을 피했다.

뉴스1은 김 수석대변인이 취재진의 질문에 시종일관 웃으면서 '사실은 정확히 기억나지 않는다'고 말해 '성의 없는 사과'라는 지적이 일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