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3일 10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3일 10시 02분 KST

천경자 화백의 유족이 검찰의 '미인도 진품 결론'에 항고한다

000

25년간 위작 시비가 일었던 고(故) 천경자 화백(1924~2015)의 그림 '미인도'가 진품이라고 검찰이 결론 내린 데 대해 유족 측이 불복, 항고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유족 측 변호인인 배금자 변호사는 23일 입장자료를 통해 "미인도 위작 사건에 대해 내일(24일) 서울중앙지검에 항고장을 제출하겠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부장 배용원)는 지난달 19일 천 화백의 차녀 김정희 씨가 "미인도가 가짜임에도 진품이라고 주장한다"며 전·현직 국립현대미술관 관계자 6명을 고소한 사건에 대해 미인도가 진품이라고 발표한 바 있다.

관련 기사: 2016년 11월 03일, 프랑스 감정팀이 '미인도' 위작으로 결론내다

2016년 12월 19일, 검찰이 천경자의 '미인도'가 진품이라고 결론 내렸다

default

2016년 12월 20일, 천경자 유족 측이 검찰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2016년 12월 20일, 프랑스 감정회사는 '미인도'가 위작이라 확신한다

default

2016년 12월 27일, 뤼미에르 테크놀로지가 내한 반박회견을 열었다

남성 뮤즈가 있었던 여성 예술가 9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