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2일 13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2일 13시 13분 KST

트럼프와 대변인이 취임 첫날부터 거짓말한 것이 드러났다

20일(현지시간) 출범한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변인이 취임식 인파를 축소 보도했다며 취임 첫날부터 언론을 강하게 비난했다.

의회 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숀 스파이서 백악관 대변인은 21일 첫 공식 브리핑에서 취임식 인파 규모를 집중적으로 보도한 언론이 "고약하고, 잘못됐다"며 맹렬하게 공격했다.

그는 "취임식에서 볼 수 있는 인파 중 가장 많은 수가 모였다"며 "대통령이 취임 선서를 할 때 모든 공간이 꽉 차 있었다"고 주장했다.

스파이서는 2009년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 취임식과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에 모인 인파를 비교한 사진에 대해서는 "트럼프에 대한 지지를 축소하려는 방식으로 고의로 편집된 사진"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잔디 보호를 위해 깐 바닥이 빈 공간을 더욱 부각했다고 덧붙였다.

링컨기념관에서 의사당으로 이어지는 내셔널 몰에 마련된 관중석의 모습을 담은 사진에서 오바마 전 대통령의 취임식은 발디딜 틈 없이 군중이 꽉 차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취임식은 공간이 듬성듬성 비어있다.

또 스파이서는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이후 앙금이 쌓였던 중앙정보국(CIA)을 화해차 방문한 것을 언급하며 "이런 것이 당신들이 기사를 쓰고, 다뤄야 하는 것들"이라며 "앞으로 언론에도 책임을 물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sean spicer

스파이서는 기자단으로부터 질문도 받지 않고 브리핑을 마무리했다.

더힐은 이는 취임 초기 향후 바라는 정책 변화에 대해 알리는 데 집중하는 역대 정부와는 다른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대선 기간 선포했던 언론과의 전쟁을 취임 후에도 이어갈 것이라는 입장을 내비친 것으로 분석했다.

이에 앞서 이날 트럼프도 CIA를 찾은 자리에서 취임식 인파가 25만 명에 불과했다는 미 언론의 보도에 대해 "엄청난 수의 사람들이 왔다. 꽉 찼다"고 반박했다.

그는 "오늘 아침 일어나 TV를 보니 텅 빈 광장을 보여주고 있었다. 하지만 내가 연설을 하며 쳐다봤다. 광장에는 100만 명, 150만 명이 왔다"며 "군중이 워싱턴기념탑 뒤에 계속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AP통신은 "트럼프가 틀렸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통신은 "취임식 당시 내셔널 몰을 찍은 사진을 보면 군중이 워싱턴기념탑까지 미치지 않았다는 것을 확실히 알 수 있다"며 "베어나간 듯한 빈 공간이 확연히 보인다"고 밝혔다.

trump

이어 "축하 거리 행진 때도 군중이 적었고, 부분적으로 빈 관람석이 있었다"며 "호텔에도 빈방이 많았는데 이는 취임식같이 큰 행사에 열리는 시기에 매우 이례적이다"라고 전했다.

트럼프와 스파이서의 거짓말에 트위터리안들이 분노했고, 곧 조롱에 나섰다.

도널드 트럼프가 인터넷을 개발했다.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큰 손을 가졌다. - 션 스파이서

파이는 3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