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2일 12시 13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2일 12시 13분 KST

좀 많이 실망스러운 '쓰까요정'의 '이 표현'

연합뉴스

국민의당 김경진 수석 대변인이 22일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의혹으로 구속된 조윤선 전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대해 "이쁜 여동생 같은…"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을 빚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날 광주 일·가정양립지원본부에서 진행된 '강철수와 국민요정들' 토크콘서트에 패널로 참석, 지난 9일 국회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 특위의 청문회 뒷얘기를 소개하면서 조 전 장관을 이렇게 묘사한 것이다.

조 전 장관은 지난 9일 청문회에서 이용주 의원의 집요한 추궁에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한 바 있다.

김 수석대변인은 이날 행사에 패널로 함께 참석한 이용주 의원이 "조 전 장관이 구속돼 저로서는 좋은 일이지만 마음 한편으로는 좀 그렇다"고 말하자 "비하인드 스토리를 하나 말하겠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김 수석대변인은 당시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이 여야 간사들에게 조 전 장관의 부탁을 받고 추궁 수위를 좀 낮춰달라는 요청을 했다고 주장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조 전 장관이 마지막 순간에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인정하고나서 정말 힘들었나보더라"며 "한 20분 있다가 정회했는데 조 전 장관이 김성태 국조특위 위원장 방에 쪼르르 가더라. 잘 모르지만 거기에서 울고불고 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이어 "그 이후로 이용주 의원이 (위원장실에) 불려가고…김 위원장이 저를 또 부르시더라"며 "가보니 각당 간사가 앉아있고 조 전 장관이 앉아있었다. 아마 조 전 장관이 위원장한테 '나 죽겄어요. 나 이러면 못살아요'라고 했던 것 같다. 그래서 (김 위원장이) '야 좀 살살해라, 이 의원 해도해도 너무한다'고 하시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내가 '위원장님, 우리 이용주 의원이 뭘 잘못했다고 그러시느냐'고 하니 '아, 그래도 어쩌냐. 장관이 이러는데…'라고 하더라"며 "이쁜 여동생 같은 장관이 울고불고하니 좀 난감했던 것 같다"고 회상했다.

김 수석대변인이 '이쁜 여동생 같은…'이라는 표현을 쓰자 일부 여성 청중들 사이에서 술렁이는 분위기도 감지됐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한 "이용주 의원이 (블랙리스트를 아느냐고) 18번 스매싱하니 조윤선이 넘어가길래 나도 될 줄 알고 '으메 저게 통해야?'('아 저게 통하네?'의 사투리)하며 '나도 한번 해봐야지' 하고 했는데 저는 안 통하더라. 조 전 장관이 이 의원 기세에는 눌렸는데 저는 쉬피(쉽게) 봤던 모양"이라고 말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또한,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에 대한 청문회 상황을 설명하며 '우병우 저XX'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김 수석대변인은 지난 19일 당직 인선에서 당의 '입'으로 발탁됐고, 국조특위 위원으로 활동하며 '∼스까'라는 광주 사투리를 가미한 '송곳 질문'으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스까요정'이라는 별칭을 얻었다.

제13차 박근혜 탄핵 촛불집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