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7년 01월 20일 09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01월 20일 09시 20분 KST

지금 영동에는 '차를 버리고 싶을 정도'의 눈이 내리고 있다(영상)

betsy devos

강원 속초시 중앙동 일대에 내린 폭설.

오늘(20일) 서울에도 눈이 내리긴 했다. 차는 막히고, 갓길과 도보엔 먼지와 섞인 검은 눈이 더럽게 녹아내리고 하여튼 좀 불편했다.

그러나 이 정도를 가지고 불평하면 안 될 듯. 강릉·속초 등 영동지방에 내린 눈은 수준이 좀 다르다.

차를 가지고 나간 사람이 버리고 싶어지는 상황.

#눈바람#천둥번개#눈#강릉#입암동 #망할#대설경보 차를 버리고 걸어서 집가야겠다😥

이십팔🤘(@yyyyyyunjeong)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차 안에 갇히는 건 뭐 흔한 일이다.

#눈 #참새 #강릉 #위촌리 #겨울왕국 참새 너 앉아 있으라고 해논거 아니다 ㅎ

Lee Jin Young(@voicecoin)님이 게시한 사진님,

오늘 안에만 집에 들어가면 다행.

난 집에 가야만겠어!!!!#강릉 #폭설 #눈 #한시간째 #집 #가고싶다

김총명(@chongmang_)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강릉 현지에 연락해본 결과 눈은 오전 두시간 반 만에 약 20cm가 내리더니 지금은 조금 잦아들고 있다고 한다.

그러나 여전히 내리긴 내린다.

?

십팔세(@hyuk_e_18)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날씨가 이젠 정말 화 좀 풀어줬으면 좋겠다.

- 날씨야 화좀풀어줄랜? #강릉#폭설#☃️

옐_😍(@yera_325)님이 게시한 동영상님,

한편 경남 출신의 연인을 둔 한 강릉 출신의 제보자는 "애인이 자꾸 서울에서 눈 같지도 않은 걸 보고 감상에 빠진다"며 "강릉에 사는 사람으로서는 눈을 보고 감상적으로 생각하는 사고방식을 이해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동의한다. 저런 눈을 보고 감상에 빠질 순 없다.